콘텐츠바로가기

점점 거칠어지는 추미애의 '입'

입력 2016-11-23 19:05:52 | 수정 2016-11-24 05:55:36 | 지면정보 2016-11-24 A6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엿 먹으라는 식…계엄령 준비 정보…조공외교"

도 넘은 원색적 발언 논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박근혜 대통령을 강하게 비판했다. 연합뉴스기사 이미지 보기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박근혜 대통령을 강하게 비판했다. 연합뉴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발언이 위험수위를 넘나들고 있다.

추 대표는 23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정권은 국민주권과 군사주권에 이어 외교주권까지 모두 엿 바꿔 먹을 셈이냐”며 “굴욕적 한·일 외교에 이은 대미 조공외교를 즉각 중단하라”고 말했다. “미국이 방위비 분담액을 늘리라고 요구하면 어쩔 수 없이 수용할 것”이라는 장명진 방위사업청장의 전날 발언을 원색적으로 비판한 것이다.

추 대표는 이어 정부가 국무회의에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을 통과시킨 것에도 “군사주권까지 팔아먹는 매국 정권의 매국 국무회의가 벌어졌다”고 비난했다.

추 대표는 이미 여러 차례 ‘막말’ 수준의 발언으로 구설에 올랐다. 지난 2일 박근혜 대통령이 김병준 국무총리 후보자를 내정하자 추 대표는 “엿 먹으라는 식으로 일방적인 총리 인선을 발표했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그간 박 대통령을 향해 “주사가 더 좋고, 안타까운 생명, 꽃다운 생명이 스러져가도 정신이 몽롱해 국정을 지휘하지 못한다면 그냥 내려오라”고 말하는 등 도를 넘은 발언을 쏟아냈다.

추 대표는 사실이 확인되지 않은 유언비어를 공개석상에서 언급해 논란을 빚기도 했다. 그는 지난 18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박 대통령이 최종적으로 계엄령을 준비하고 있다는 정보가 돈다”고 말했다. 대통령이 계엄령을 발동해도 법적으로 국회 과반이 넘는 의석을 가진 거대 야당이 해제할 수 있는 상황이라는 점에서 적절치 않은 발언이라는 지적이 많았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POLL

군 복무기간은 어느 정도가 타당하다고 보세요?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72.7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80% JYP Ent. 0.00%
원림 0.00% 인성정보 -0.49%
태광산업 -0.61% 원익큐브 -0.19%
SK가스 -1.75% 동운아나텍 +1.79%
SK디앤디 -1.21% 툴젠 0.0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에스디... +0.75%
현대차 -1.30%
삼성물산 +0.81%
POSCO +3.73%
LG화학 -0.3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79%
지엔코 -9.84%
CJ E&M +10.80%
클리오 -0.62%
광림 -7.0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엔씨소프트 +4.71%
LG전자 +1.49%
OCI +1.46%
삼성전기 -0.76%
미래에셋대... -1.69%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메디톡스 +0.17%
코스메카코... +2.02%
솔브레인 +2.36%
이녹스 +0.91%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