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전문성 못살리고 '정권 심부름꾼'된 폴리페서

입력 2016-11-22 18:16:32 | 수정 2016-11-23 06:00:16 | 지면정보 2016-11-23 A33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 '최순실 국정농단'에 교수 출신 연루

본지, 현 정부 장·차관급 조사
20%인 48명이 교수·연구원
관료 출신 이어 두 번째로 많아

"퇴임 후 갈 곳 있는 교수 출신
현안보다 정치활동에만 관심"
기사 이미지 보기
‘최순실 국정 농단 사태’에 대학교수 출신이 대거 연루된 사실이 드러나면서 ‘폴리페서’에 대한 비판이 거세지고 있다. 폴리페서는 정치를 뜻하는 영어 ‘폴리틱스(politics)’와 교수를 의미하는 ‘프로페서(professor)’를 합친 말이다.

현 정부 들어 청와대와 정부 부처의 요직을 차지한 교수들이 전문성을 발휘하는 대신 정권의 하수인 역할에 충실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한국경제신문이 2013년 박근혜 정부 출범 이후 지난달 말까지 장·차관급 정무직 공무원으로 임명된 249명의 직업을 전수 조사한 결과 19.3%인 48명이 교수 및 연구원 출신인 것으로 나타났다. 관료 출신(118명)에 이어 두 번째로 많다. 이어 △법조인(26명) △정치인(19명) △군인(13명) △언론인(8명) △기업인(7명) 등의 순이었다. 박 대통령은 정부 출범 초부터 교수와 법조인을 선호했다.

김대중·노무현·이명박 정부에서도 교수들이 일부 중용됐지만 현 정부처럼 부처 장·차관으로 대거 임명된 사례는 없었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현 정부에서 중용된 교수들은 다른 정부와 비교해 유독 많은 구설에 오르고 있다. 최씨 사태에 연루된 핵심 인사 중 상당수는 교수 출신이다. 구속된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성균관대 경제학과 교수),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한양대 스포츠산업학과 교수)이 대표적이다.

최씨 최측근이자 ‘문화계 황태자’로 불린 차은택 씨 인맥으로 분류되는 김종덕 전 문체부 장관과 김상률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도 각각 홍익대와 숙명여대 교수 출신이다.

교수 출신 장·차관 및 청와대 수석들이 행정 경험이 전무해 조직 장악이 어려운 상황에서 정책결정권자인 대통령의 지시만 따르는 ‘심부름꾼’ 역할을 했다는 비판이 나온다.

폴리페서를 바라보는 공직사회의 시선은 곱지 않다. 현 정부 출범 이후 잇따라 장·차관 정무직 공무원에 임명된 교수 출신 가운데 성공적이었다는 평가를 받은 인물은 거의 없다는 게 공무원들의 평가다.

교수 출신 장관이 재직했던 A부처 고위 관계자는 “퇴임 후 돌아갈 곳이 있는 교수 출신 장관은 부처 현안을 파악하는 데 별 관심이 없다”며 “현안을 챙기는 대신 대통령 보고나 정치 활동에만 관심을 쏟는다”고 지적했다.

B부처 관계자는 “교수 출신 장관들은 전공 분야 외 다른 분야에 대한 이해가 떨어지는 일이 적지 않다”며 “내부에선 오히려 업무 추진력이 강한 정치인 출신을 선호한다”고 털어놨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31.0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6.07% 애니젠 +6.75%
삼성전자 +1.02% 키이스트 +16.48%
SK디앤디 -1.18% 코리드 0.00%
SK가스 +3.06% 에코프로 +4.74%
현대산업 +0.69% 대화제약 -1.7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POSCO +6.08%
신한지주 +5.58%
삼성바이오... 0.00%
SK텔레콤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1.60%
CJ E&M -0.17%
에스엠 +0.19%
뉴트리바이... +0.54%
홈캐스트 +2.4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LG화학 +3.28%
현대차 +4.03%
SK하이닉스 +2.21%
현대제철 +3.56%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2.49%
원익IPS +5.07%
보성파워텍 +0.65%
에스티팜 +2.22%
레고켐바이... +7.8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