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최순실 국정 개입' 국정조사] 여야 9명씩…친박은 3명 불과

입력 2016-11-21 18:20:00 | 수정 2016-11-22 02:50:35 | 지면정보 2016-11-22 A5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국조특위 위원 면면은

야당, 당내 공격수 대거 포진
여당, 6명은 탄핵·출당에 동조
최순실 국정 농단 진상규명을 위해 출범한 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위원 면면을 보면 야당은 강경파가 대거 포진한 반면 박근혜 대통령 지원사격에 나설 친박(친박근혜)계 의원은 3명에 불과하다.

국조특위는 여야 동수로 9명씩 총 18명(새누리당 9명, 더불어민주당 6명, 국민의당 2명, 정의당 1명)으로 구성됐다. 새누리당은 위원장인 김성태 의원을 포함해 이완영(간사), 이만희, 이혜훈, 장제원, 정유섭, 최교일, 하태경, 황영철 의원이다. 민주당은 박범계(간사), 김한정, 도종환, 박영선, 손혜원, 안민석 의원, 국민의당은 김경진(간사), 이용주 의원, 정의당은 윤소하 의원이 선임됐다.

야당에서는 당내 공격수로 분류되는 강성 의원이 포진했다. 민주당 박영선 의원은 자타가 공인하는 ‘저격수’이고 안민석 의원은 최씨 사건과 관련해 각종 의혹을 제기해온 공격수다. 반면 여당 의원 9명 중 김 위원장을 포함해 6명이 비박(비박근혜)계 인사다. 이들 대부분은 박 대통령의 탄핵, 출당을 주장하는 비상시국위원회 소속이다. 이들이 박 대통령을 옹호하고 나설 가능성은 크지 않다.

친박계는 이완영, 이만희, 최교일 의원이 전부다. 법조계 출신은 최 의원이 유일하다. 당초 추경호 의원을 선임했다가 사보임을 통해 검사 출신인 최 의원을 교체 투입했다. 친박계 의원들조차 특위 참여를 기피해서다. 당 관계자는 21일 “다른 현안질의 같으면 서로 하겠다고 경쟁했을 것”이라며 “이번엔 지원자가 없어 겨우 멤버를 꾸렸다”고 말했다. 추가 증인 채택 협상 등 국정조사가 본격화되면 야당 의원과 새누리당 비박계 의원이 연대하는 상황도 배제할 수 없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91.8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6% 구영테크 +4.99%
한미약품 -10.76% KG ETS -2.51%
SK디앤디 -0.11% 툴젠 -4.62%
SK가스 +1.33% 메디젠휴먼... +8.36%
현대산업 +1.16% CJ E&M +5.1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0.56%
LG화학 +0.83%
POSCO +1.74%
동국제강 +2.64%
아모레G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코미팜 +2.44%
홈캐스트 +4.42%
비에이치 +2.07%
AP시스템 +2.25%
원익홀딩스 -1.5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디스플레... +2.58%
LG화학 +0.83%
SK하이닉스 +0.11%
삼성물산 +0.39%
한화케미칼 +0.4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지스마트글... -29.95%
에스티팜 +4.02%
더블유게임... +1.22%
솔브레인 +1.1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