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남경필·김용태 "22일 탈당" 새누리 분당으로 치닫나

입력 2016-11-21 17:59:16 | 수정 2016-11-22 04:58:32 | 지면정보 2016-11-22 A6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무성 등 중진은 탈당 만류
비박, 당내 별도 교섭단체 검토
새누리당 내 비박(비박근혜)계인 남경필 경기지사와 김용태 의원이 22일 탈당한다. 비박계의 연쇄 탈당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남 지사와 김 의원은 21일 “친박계 지도부의 즉각 사퇴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아 탈당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의 ‘선도 탈당’에 비주류 의원들이 얼마나 동참할지에 관심이 모아진다.

김무성 전 대표와 유승민 의원 등 비박계 중진들이 두 사람의 탈당을 만류하고 있어 교섭단체 구성 요건인 20명을 넘기기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일각에서는 당에 남아 별도 교섭단체를 구성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비박계는 박근혜 대통령의 탈당을 거듭 요구했다. 비주류 협의체인 ‘비상시국회의’ 소속 새누리당 의원 29명은 이날 박 대통령에 대한 징계 요구안을 중앙당 윤리위원회에 제출했다. 당헌·당규에 따르면 윤리위가 심사를 거쳐 당원을 징계하기로 결정한 경우 경고, 당원권 정지, 탈당 권유, 제명 등 4단계로 처분할 수 있다. 탈당 권유를 받은 경우 10일 안에 탈당하지 않으면 제명 처리된다.

황영철 의원은 징계안 제출 직후 “(당헌·당규에는) 뇌물과 불법 정치자금 수수, 부정부패로 기소된 당원은 당원권을 정지하도록 돼 있다”며 “일반 당원이라면 당연히 기소됐을 문제이나 현직 대통령은 헌법상 불소추특권을 갖고 있기 때문에 (검찰이) 기소를 못 하고 있지만, 현재까지 드러난 대통령의 위법 혐의만으로도 징계는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황 의원은 남 지사와 김 의원의 탈당에 대해 “만류했지만 정치인의 개인적 결단 문제와 소신”이라며 “두 사람의 탈당은 상황의 위중함을 당 지도부와 국민에게 알리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POLL

김영란법 시행령 개정이 필요하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74.43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6% 큐캐피탈 +2.64%
흥아해운 +21.33% 인포마크 -1.52%
SK디앤디 -0.85% 썬코어 -11.95%
SK가스 -2.22% 에코프로 0.00%
더존비즈온 0.00% 세진전자 +26.52%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B금융 +1.66%
NAVER 0.00%
효성 -0.35%
기업은행 +0.39%
금호석유 +1.8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59%
알파홀딩스 -1.14%
AP시스템 -0.57%
메디톡스 +0.19%
파라다이스 -1.7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2.14%
삼성화재 +2.24%
KB금융 +2.96%
현대차 +1.01%
SK이노베이... 0.0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2.90%
메디톡스 +4.78%
CJE&M 0.00%
티씨케이 +6.70%
GS홈쇼핑 +1.6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