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롯데월드타워 개장 시 5년간 송파구 외국인 관광객 2배 증가"

입력 2016-11-21 15:42:58 | 수정 2016-11-21 15:42:58
글자축소 글자확대
[ 오정민 기자 ] 롯데그룹의 숙원사업인 롯데월드타워가 개장하면 서울 송파구 외국인 관광객이 향후 5년 간 2배로 늘어날 전망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롯데월드타워 전경(사진=롯데물산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롯데월드타워 전경(사진=롯데물산 제공)

김미정 한국산업개발연구원 연구위원은 21일 서울 세종대로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송파잠실관광특구협의회 주최 세미나에서 '관광복합시설 연계 면세점의 관광객 유치 효과 분석'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김 연구위원은 "롯데월드타워가 내년 4월 개장할 경우 랜드마크 효과로 송파구를 찾는 외국인 관광객이 2021년까지 5년간 누적으로 2542만명에 달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는 2011~2015년도 누적 송파구 외국인 관광객 1269만명 대비 100.3% 증가한 규모다.

롯데월드타워는 롯데그룹 창업자 신격호 총괄회장에 이어 신동빈 회장이 대를 이어 짓고 있는 123층, 555m 규모의 국내 최고층 건물이다. 롯데그룹은 내년 4월께 타워 내 호텔 개관과 함께 정식 개장을 목표로 잡고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최고층 빌딩은 관광 랜드마크 효과로 인해 관광객과 관광수입 증대에 영향을 미친다.

싱가포르의 마리나베이샌즈, 대만의 타이페이101 등 사례에 비춰 초고층 빌딩은 개장과 동시에 관광객이 20% 증가하는 효과가 나타났다고 김 연구위원은 분석했다.

마리나베이샌즈의 경우 개장한 2010년 관광객이 직전 연도 대비 19.6% 증가했다. 타이페이101은 2004년 12월에 문을 연 이듬해인 2005년도 관광객이 직전 연도에 비해 22.8% 뛰었다. 말레이시아의 페트로나스 트윈타워는 개장 전후 관광객이 42.6% 늘었다.

연구원에 따르면 지난달 송파구 방문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관광복합시설(롯데월드타워)이 개장한다면 응답자의 49.11%가 체류 기간을 늘릴 의사가 있다고 답했다.

이에 롯데월드타워 개장이 외국인 관광객 유치 증가와 더불어 체류 기간 증대를 통한 송파구 내 경제적 파급효과에 기여할 것이란 관측이다.

롯데월드타워에 시내면세점을 유치하는데 따른 지역 내 경제효과에 대해 김 연구위원은 "면세점의 누적 매출은 2017~2021년 최대 7조5000억원, 2022~2026년 최대 10조9000억원에 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면세점 매출 전망치를 바탕으로 한 2017~2021년 취업유발인원은 최대 9만명, 생산유발액은 최대 10조9000억원, 부가가치유발액은 최대 4조9000억원으로 추산했다.

김 연구위원은 "송파구는 시내면세점이 유치될 경우 외국인 관광객 유입효과 및 경제적 파급효과가 타 지역에 비해 우수한 것으로 판단된다"며 "지역경제 및 상권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55.6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93% 넥센테크 +4.65%
SK디앤디 +5.00% 엑사이엔씨 -2.40%
SK가스 -0.80% 엔지켐생명... -5.60%
삼성전자 -0.72% 카카오 -1.43%
한화테크윈 -2.18% 셀트리온 +1.34%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2.42%
삼성화재 -1.10%
삼성중공업 -1.26%
현대엘리베... -0.32%
하나금융지... -2.6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0.29%
컴투스 +0.08%
CJ E&M +0.47%
인터플렉스 +4.17%
파트론 -2.1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백화점 +0.98%
한국전력 0.00%
KT&G -0.10%
고려아연 +1.09%
한국타이어 +2.1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SK머티리얼... +1.91%
인터플렉스 +4.17%
서울반도체 -0.58%
에스엠 -0.65%
셀트리온 +1.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