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3500만원에 팔린 존 레넌 편지…비틀스 해체 직후 1971년에 써

입력 2016-11-20 18:04:10 | 수정 2016-11-21 01:08:27 | 지면정보 2016-11-21 A36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영국 출신 전설적 그룹 비틀스가 해체된 직후 존 레넌(1940~1980)이 폴 매카트니(74)와 부인 린다 매카트니(1941~1998)에게 분노를 담아 쓴 편지가 경매에서 2만9843달러(약 3516만원)에 팔렸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지나 18일 미국 보스턴 경매소 ‘RR옥션’에서 낙찰된 이 편지는 타자기로 친 두 페이지 분량으로, 말미에 레넌이 손글씨로 쓴 추신이 붙어 있다. 레넌이 아내 오노 요코와 함께 세운 회사 ‘백프러덕션’의 편지 양식을 사용했으며 날짜는 쓰여 있지 않다. 레넌이 비틀스를 떠나기로 한 결정을 공식 발표하지 않은 것을 린다 매카트니가 비난하자 이에 항의하는 뜻으로 1971년에 쓴 것으로 추정된다.

POLL

증권

코스피 2,173.0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47% 툴젠 +0.83%
SK가스 -1.20% 셀트리온 -0.22%
SK디앤디 0.00% 신화인터텍 +2.68%
삼성전자 -0.66% 이-글 벳 +0.33%
아모레G +0.42% 에스마크 -1.69%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한국전력 0.00%
LG전자 0.00%
현대차 0.00%
SK하이닉스 0.00%
KB금융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0.00%
컴투스 0.00%
안랩 0.00%
웹젠 0.00%
아모텍 0.0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23%
SK하이닉스 +2.31%
SK텔레콤 +2.57%
KT +0.77%
NAVER -2.5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1.75%
셀트리온 -0.33%
파라다이스 +1.16%
코미팜 +0.41%
티씨케이 +1.98%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