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달의 으뜸중기제품] 한성 B.C.C "3초면 화재 진압"…한 손으로 뿌리는 소화기

입력 2016-11-20 19:37:18 | 수정 2016-11-20 19:37:18 | 지면정보 2016-11-21 A19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성 B.C.C 스프레이형 소화기 '이지119'

주방 화재에 대비 가능
"편리하다" 입소문 번져
요양병원·조리원서도 인기
정영신 한성B.C.C 대표가 스프레이형 소화기 ‘이지119’의 기능을 설명하고 있다.  이우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정영신 한성B.C.C 대표가 스프레이형 소화기 ‘이지119’의 기능을 설명하고 있다. 이우상 기자


8년 전 일이다. 정영신 한성B.C.C 대표가 공장을 연 지 얼마 되지 않아 고가의 기계에서 불이 났다. 허둥지둥 소화기를 찾았지만 설상가상으로 작동이 안 됐다. 안에 든 분말이 굳어 버린 것이었다. 몇 분 새 기계는 새까맣게 탔다.

“소화기 때문에 불을 끌 수 있는 골든타임을 놓쳤습니다.” 정 대표는 주먹을 꽉 쥐며 그때를 떠올렸다. 소방차가 와서 겨우 불을 껐지만 물세례를 맞고 녹슨 기계는 고철로 파는 수밖에 없었다. 이 회사가 개발한 스프레이형 소화기 ‘이지119’에는 정 대표의 뼈아픈 경험이 녹아 있다.

◆작지만 성능은 뛰어나

한성B.C.C는 2008년 설립됐다. 이지119를 내놓기 전까지 이 회사의 주력 사업은 도색용 스프레이(모델명 이지 스킨)였다. 중국 러시아 독일 호주 등 9개국에 수출해 2014년 ‘100만불 수출탑’을 받기도 했다.

유사 제품과 경쟁 제품에 비해 품질이 우수해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었지만 국내 시장에서는 유독 힘을 못 썼다. 국내 차량 도색산업이 영세한 탓이었다. 엄격한 규제 탓에 자동차 튜닝 시장이 성장하지 못해서였다.

새로운 사업 분야를 찾던 정 대표는 화재 사고의 아픈 경험에서 사업 아이디어를 얻었다.

이지119 무게는 480g 정도다. 스프레이형 살충제와 비슷한 크기 덕분에 한 손으로도 쓰기 쉽다. 크기는 작지만 성능은 우수하다. 기존 소화기처럼 꾸준히 관리할 필요도 없고 살충제를 뿌리듯 쉽게 사용할 수 있다.

◆3m 거리서도 진화 가능

이지119는 가정에서 일어나기 쉬운 식용유 화재에 탁월하다. 일반 분말 소화기로는 식용유 화재에 대응하기 어렵다. 소화 분말이 식용유 표면의 불은 끄지만 식용유 온도를 낮추지는 못하기 때문이다.

온도가 360도 아래로 떨어지지 않으면 식용유에는 계속해서 불이 붙는다. 물을 부었다가는 물이 끓어오르며 기름과 함께 사방으로 튀어 오히려 불이 더 번진다. 이지119 소화액은 식용유 온도를 급격히 낮춰 다시 불이 나는 것을 원천적으로 막는다.

정 대표는 “식용유 때문에 불이 붙은 프라이팬을 3초면 진화할 수 있다”며 “3m 이상 분사돼 멀찍이 떨어져서 진화할 수 있는 것은 물론 분말 대신 액체를 분사하기 때문에 주변 오염도 상대적으로 적다”고 말했다.

◆환자·노약자도 편하게 사용

이지119는 지난해 10월 출시 뒤 편리함과 범용성 덕분에 입소문을 탔다. 올 1월에는 마산 애경요양병원이 500개를 주문해 병실마다 비치했다. 힘이 약한 고령 환자도 쉽게 사용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병원에 이어 산후조리원 등 노약자가 많아 일반 소화기를 쓰기 어려운 시설 등에서 주문이 빠르게 늘었다.

이 회사는 올해 이지119 매출을 4억원으로 잡고 있다. 올해 전체 예상 매출(12억원)의 30%를 넘는 수준이다. 정 대표는 무역 경험을 살려 호주로 수출을 시작했다. 캐나다와 중국에서는 제품 인증 절차를 밟고 있다. 한성B.C.C는 이르면 내년 상반기 산소캔을 내놓는다. 불이 났을 때 유해 가스로 질식하는 일 없이 안전하게 대피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이달의 으뜸중기 제품’은 이메일(art@hankyung.com)로 신청받고 있습니다. 한국경제신문 홈페이지(event.hankyung.com)를 참조하세요.

◆이달의 으뜸중기 제품 △알엠지-웹인증 보안 홀로그램 시스템(스웹스) 070-4077-0769 △고려도토-깨끗한뚝배기 (055)355-1679 △제오메이드-안전도어시스템 (032)245-4712 △한성비씨씨-스프레이형 간이소화기 EASY119 (055)295-3173


창원=이우상 기자 idol@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70.6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76% 티엘아이 -4.43%
SK디앤디 +0.43% 옵트론텍 -3.87%
SK가스 -0.89% 미래나노텍 -2.86%
현대산업 +0.61% 에이텍 -4.92%
한화테크윈 -7.38% 대한뉴팜 -1.8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26%
SK하이닉스 +0.45%
롯데케미칼 -0.44%
LG전자 +0.22%
현대제철 -0.5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78%
서울반도체 +0.34%
에스티아이 -3.40%
뉴트리바이... -2.05%
에스엠 -0.3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0.87%
SK하이닉스 +0.45%
현대중공업 +1.33%
삼성중공업 +3.19%
현대차 +1.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디오 -1.97%
에스엠코어 +10.70%
비아트론 +0.67%
원익IPS -0.47%
메디톡스 +0.0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