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19일 주말 '대통령 하야 요구' 4차 촛불집회…"전국 100만명 예상"

입력 2016-11-18 16:11:21 | 수정 2016-11-18 16:11:21
글자축소 글자확대
최혁 기자 chokob@hankyung.com기사 이미지 보기

최혁 기자 chokob@hankyung.com


'비선 실세' 사건 책임을 물어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4차 주말 촛불집회가 19일 열린다.

18일 경찰과 시민단체에 따르면 진보진영 1500여개 시민사회단체가 연대한 '박근혜 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은 19일 서울을 비롯한 전국 주요 도시에서 4차 촛불집회를 개최한다.

서울에서는 오후 2시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홍대입구역·삼각지역·마로니에공원 4곳에서 도심을 거쳐 광화문 광장까지 행진을 한다. 이후 시국강연회와 시민자유발언 행사에 이어 오후 6시 광화문 광장에서 본 행사가 시작된다.

주최 측은 본 행사 이후 오후 7시30분부터 광화문 광장에서 새문안로, 종로 등을 거쳐 광화문 앞 율곡로상에 있는 내자동로터리와 안국역로터리까지 8개 경로로 행진하겠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8개 경로에는 청와대 방면으로 가는 유일한 대로인 자하문로와 청와대 입구 신교동로터리, 청와대 동쪽 방면 진입로인 삼청로도 포함됐다. 청와대를 동·남·서쪽에서 마치 '학익진'처럼 둘러싼다는 구상이다.

주최 측은 이날 서울에 50만명, 전국에서는 100만명이 모일 것으로 전망했다. 경찰은 인원 예상이 쉽지 않다면서도 여러 상황을 고려하면 서울에서만 최소 5만명이 참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지난 12일 집회처럼 율곡로에서 남쪽으로 떨어진 지점까지만 행진하도록 조건을 달았다.

이에 시민단체 참여연대 공익법센터는 법원에 집행정지를 신청했다. 양홍석 법무법인 이 공 변호사가 집행정지 신청과 변론을 담당한다. 참여연대 측은 "경찰의 조건통보는 최근 법원의 집행정지 인용 결정 취지에 어긋나는 것이고 100만 시민의 뜻을 거스르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증권

코스피 2,094.03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18% 영우디에스... -3.29%
SK디앤디 +0.38% 셀트리온제... -0.67%
SK가스 -0.96% 엘오티베큠 -4.23%
지코 -0.94% 모바일어플... +9.15%
삼성전자 -1.94% 위즈코프 -5.68%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NAVER -1.73%
LG화학 -0.88%
호텔신라 +1.55%
현대모비스 0.00%
LG이노텍 -5.2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30%
에스에프에... -0.61%
고영 +1.23%
CJ E&M +1.37%
클리오 +2.23%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호텔신라 +5.97%
신세계 +4.49%
LG화학 +1.61%
롯데쇼핑 +1.69%
현대백화점 +1.3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AP시스템 +1.83%
파라다이스 +2.35%
이오테크닉... +1.10%
에이티젠 +6.84%
CJE&M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