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최순실, 각종 혐의 부인…"측근 고영태·차은택에 배신당했다"

입력 2016-11-18 15:44:35 | 수정 2016-11-18 15:44:3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TV방송 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TV방송 화면 캡처


'비선 실세' 최순실 씨(60·구속)가 검찰 조사에서 각종 혐의를 부인했다. 오히려 자신이 측근들에게 배신을 당했다고 강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18일 사정 당국 등에 따르면 최씨는 검찰 특별수사본부 조사에서 자신이 고영태·차은택씨와 개인적으로 만나 사업 관련 회의를 한 사실은 인정했지만, 일련의 의혹 사건에 직접 관여한 사실은 없다며 일관되게 부인하고 있다.

최씨는 서울 강남의 카페 '테스타 로사'에서 고영태·차은택씨 등 측근들을 수시로 만나 회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씨는 검찰 조사에서 측근들이 자신과의 친분을 내세워 주변에 무리하게 권세를 과시하다 일이 잘못되자 자신에게 다 덮어씌운 것이라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근혜 대통령이나 청와대를 통해 영향력을 행사한 바 없고, 스스로 국정에 개입하지도 않았다는 취지다.

최씨는 검찰에서 "사람들이 무슨 사업을 하기 전에 꼭 내게 허락을 받듯이 얘기를 하고 갔다"며 "이제 보니 오히려 고영태·차은택 등이 나를 이용하려 했던 것 같다"고 진술했다.

최씨는 현재 미르·K스포츠재단 강제 모금 의혹, 롯데의 70억원 추가 지원과 수사정보 유출 의혹 사건 등을 모두 부인하고 있다. 박 대통령의 연설문만 일부 수정해줬다는 입장이다.

다만 검찰의 집요한 추궁에 위축된 최씨는 자신을 조사한 검사에게 "형량이 얼마나 되느냐"고 물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적용되는 혐의가 유죄로 인정될 경우 그 법정형의 상한을 선고받을 확률이 높다는 답을 들은 최씨는 "그러겠죠"라며 자포자기하는 듯한 반응을 나타냈다고 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0.1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5.90% 키이스트 +26.64%
삼성전자 +0.79% JYP Ent. -0.10%
SK디앤디 -1.08% 신양오라컴 +13.82%
SK가스 +3.06% 다원시스 -2.56%
현대산업 -0.34% 한글과컴퓨... +1.56%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7%
POSCO +4.56%
신한지주 +3.91%
삼성바이오... -1.66%
SK텔레콤 -0.6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1.86%
CJ E&M +0.52%
에스엠 +0.57%
뉴트리바이... -0.36%
홈캐스트 +1.0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디스플레... +2.58%
LG화학 +0.83%
SK하이닉스 +0.11%
삼성물산 +0.39%
한화케미칼 +0.4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지스마트글... -29.95%
에스티팜 +4.02%
더블유게임... +1.22%
솔브레인 +1.1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