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국 트럼프 시대] 미국 대통령 브리핑까지 동석?…'막후 실세' 쿠슈너 월권 논란

입력 2016-11-17 19:06:28 | 수정 2016-11-18 01:12:35 | 지면정보 2016-11-18 A8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민주 "기밀에 너무 무신경"
기사 이미지 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자 인수위원회의 ‘막후 실세’로 불리는 사위 재러드 쿠슈너(35·사진)의 역할을 둘러싼 논란이 정치 쟁점으로 떠오르고 있다. 트럼프 당선자가 국가 기밀 정보를 전달받는 ‘대통령 일일 브리핑’을 쿠슈너도 함께 들을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하자 민주당은 그의 인수위 내 역할을 묻는 공개서한을 보냈다.

일라이자 커밍스 민주당 하원의원(메릴랜드)은 16일(현지시간) 트럼프 인수위 위원장인 마이크 펜스 부통령 당선자 앞으로 보낸 서한에서 쿠슈너가 대통령 일일 브리핑 자리에 동석할 것인지를 추궁했다. 트럼프 당선자는 전날 첫 기밀 정보 브리핑을 받는 자리에 쿠슈너의 동석을 허용해 달라고 요구했다.

쿠슈너는 기밀 정보를 취급할 수 있는 보안 허가를 받지 못해 당일 브리핑에는 불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미국 ABC 방송은 이날 트럼프 인수위가 정식으로 쿠슈너에 대한 보안 허가를 요청한 것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커밍스 의원은 “트럼프 당선자의 요구는 숨이 멎는 듯한 판단력 일탈이자 가장 민감한 국가 기밀에 대해 놀랄 만큼 무신경한 태도를 입증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의 사위는 법적으로 공직 진출이 금지돼 있다는 점을 거듭 상기시켰다.

미국은 ‘친족등용금지법(anti-nepotism law)’에 따라 대통령이 ‘친족(relatives)’을 내각이나 정부 공식 직책에 임명할 수 없도록 하고 있다. 다만 대통령 취임 전까지 한시적으로 운영되는 인수위 조직도 법률 적용 대상인지 여부에는 논란의 소지가 있을 수 있다고 미 정치전문 매체 폴리티코는 지적했다.

쿠슈너는 트럼프의 장녀 이방카 트럼프의 배우자로 대선 캠프의 ‘그림자 선대본부장’ 역할을 하며 사실상 대선을 지휘한 ‘막후 실세’로 불렸다. 하버드대 사회학과, 뉴욕대 로스쿨을 졸업했다.

강동균 기자 kdg@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북한 김정은 체제의 향후 전망을 어떻게 보십니까?

증권

코스피 2,106.6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10% 툴젠 +0.34%
SK디앤디 0.00% 디오 -2.28%
삼성전자 +0.92% 셀트리온 +0.10%
SK가스 -3.24% 삼영이엔씨 +0.86%
지코 -3.23% 셀루메드 -3.28%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SDI -1.60%
대한항공 +1.97%
현대중공업 +1.62%
미래에셋대... +1.67%
팬오션 -3.2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1.24%
셀트리온 +0.10%
클리오 -2.41%
더블유게임... +1.45%
코미팜 -1.6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신세계 +1.07%
현대중공업 +1.62%
롯데쇼핑 +1.07%
LG전자 +1.29%
두산인프라... +5.29%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1.71%
서울반도체 +3.57%
이오테크닉... -2.03%
카카오 +1.24%
CJ오쇼핑 +0.31%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