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마지막 해외순방 오바마 미국 대통령, 연설 내용 들어보니…

입력 2016-11-17 06:26:13 | 수정 2016-11-17 06:29:58
글자축소 글자확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16일 차기 대통령 당선인 도널드 트럼프와 자신은 "더는 다를 수 없을 만큼 서로 다르다"고 말했다.

임기 마지막 해외 순방 중인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민주주의의 발상지인 그리스 아테네 니아코스 재단에서 '민주주의'를 주제로 한 연설을 통해 "트럼프의 당선은 그리스와 미국에서 번성한 민주주의 가치를 새삼 일깨우는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그는 표현·종교·언론의 자유, 사법부 독립, 삼권 분립과 함께 자유롭고 공정한 선거를 통한 지도자 선출을 민주주의 가치로 손꼽았다고 미국 언론들이 전했다. 이어 "선거 이후 평화로운 권력 이양 과정에도 민주주의가 담겨 있다"고 강조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트럼프 당선인과 내가 많은 부분에서 다른 관점을 갖고 있지만, 민주주의는 한 개인보다 훨씬 큰 것이기에 퇴임하는 대통령이 새로운 대통령을 환영하는 전통을 가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매끄러운 정권 이양이 가능하도록 최고의 지원을 다할 것"이라며 "그것이 민주주의가 작동하는 방식"이라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이날 연설에서 불평등 해소를 위해 세계화에 '궤도 수정'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그는 "세계화와 기술문명의 혜택이 좀 더 널리 공유되고, 그 부정적 측면은 해소될 수 있도록 세계화에 '궤도 수정'이 필요한 시점" 이라며 "궤도 수정을 함으로써 민주주의는 대중이 원하는 번영과 희망을 전달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아울러 미국 대선에서 반(反)이민과 자국 우선주의를 내세운 공화당 후보 도널드 트럼프가 당선된 것에 세계화에 대한 대중의 피로감이 작용했다고 분석하며 "불평등을 줄이면 사람들이 서로를 덜 공격하고, 분열을 조장하는 어둠의 세력에 덜 이끌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세계화된 세상에서 물러서고 싶어하는 충동은 이해할만 하지만 우리는 퇴행하기 보다는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 커다란 진보를 가능케 해준 (상호)연결을 끊을 수는 없는 노릇"이라고 지적하며 고립주의의 위험성을 경고했다.

오바마 대통령의 이번 해외 순방은 그의 당초 바람처럼 힐러리 클린턴이 차기 미국 대통령으로 당선됐으면 느긋한 고별 순방이 됐을 터이지만 나토의 효용에 의구심을 제기해온 트럼프 당선으로 유럽의 동맹국을 안심시켜야 하는 성격으로 달라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89.8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3% KG ETS +0.13%
SK디앤디 -0.85% 툴젠 -2.99%
SK가스 +2.73% 코데즈컴바... +14.47%
두산엔진 +3.24% 썬코어 -0.26%
현대산업 +3.23% 신라젠 -4.8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3.15%
엔씨소프트 +1.26%
아모레퍼시... -0.32%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1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3.99%
비아트론 +0.21%
코텍 +1.43%
대화제약 +1.81%
코미팜 +5.4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5%
현대제철 +0.95%
LG화학 +3.86%
삼성물산 +2.38%
롯데케미칼 +4.9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2.38%
바이로메드 +0.20%
메디톡스 +0.33%
AP시스템 +2.52%
씨젠 +2.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