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전권총리가 개헌" 제시한 손학규

입력 2016-11-16 19:26:12 | 수정 2016-11-17 05:45:30 | 지면정보 2016-11-17 A6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의전 대통령'으로 물러나야"
초선의원 모임서 로드맵 내놔

안희정 "'퇴진운동' 당론 따를것"
손학규 전 통합민주당(현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와 안철수 전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야3당 초선의원 주최로 열린 ‘따뜻한 미래를 위한 정치기획’ 토론회에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기사 이미지 보기

손학규 전 통합민주당(현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와 안철수 전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야3당 초선의원 주최로 열린 ‘따뜻한 미래를 위한 정치기획’ 토론회에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손학규 전 통합민주당(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6일 박근혜 대통령이 사임 선언과 함께 ‘의전 대통령’으로 물러나고, 전권을 위임받은 새 국무총리가 개헌을 추진하도록 하는 로드맵을 내놨다.

손 전 대표는 이날 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정의당 소속 초선 국회의원 20여명이 참여하는 모임 ‘따뜻한 미래를 위한 정치기획’ 토론회 축사에서 “박 대통령은 모든 것을 내려놓아야 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자신의 구상을 대통령의 사임 선언→새 국무총리·내각에 권한 이양→의전 대통령으로 2선 후퇴→국정혼란 사태 해결 뒤 사임→총리·내각의 개헌 추진과 제7공화국 선언으로 요약했다. 손 전 대표는 “제가 말씀드린 새판 짜기는 단지 정치·정계 개편에 그치지 않고 정치·경제·사회·외교·안보 등 모든 면에서 새로운 틀을 만들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안희정 충남지사는 박 대통령 퇴진을 당론으로 정한 민주당 당론을 따르겠냐는 질문에 “당연하다”며 “당원으로서 당의 결정을 지지하고 함께할 것”이라고 답했다. 안 지사는 노선이 불분명하다는 지적에 “현직 도지사여서 말씀을 신중하게 드리고 있다”며 “대선 경선 국면이 시작되면 공식적 지위를 갖고 얘기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이날 토론회 초청 대상이 아닌데도 일부러 토론회장에 일찍 와서 기다리다 행사에 참석한 손 전 대표에게 다가가 “언제 좋은 때 잡아서 정국 현안에 대해 얘기했으면 좋겠다”고 회동을 제의했고, 손 전 대표도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POLL

기관투자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해야 하나

증권

코스피 2,340.23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99% 툴젠 -1.02%
SK디앤디 -1.11% 토필드 +22.43%
SK가스 -1.22% 퍼시픽바이... 0.00%
삼성전자 +1.02% 디에스티로... -0.67%
오리온 +0.26% 브리지텍 -2.56%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넷마블게임... -1.03%
대우건설 +1.71%
SK하이닉스 +0.72%
현대로보틱... -0.12%
LG전자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루메드 +3.52%
에스에프에... -0.46%
셀트리온 -0.74%
CJ오쇼핑 -1.66%
휴젤 -1.5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대우건설 -6.28%
NAVER +1.19%
SK케미칼 +6.85%
대한항공 +3.30%
오리온 +0.8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스엠 +2.99%
쇼박스 +6.69%
카카오 +0.51%
씨젠 +4.86%
원익홀딩스 +2.28%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