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활가전 르네상스…사양산업 '꼬리표' 뗐다

입력 2016-11-16 17:45:35 | 수정 2016-11-17 18:03:11 | 지면정보 2016-11-17 A15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산업리포트
삼성·LG전자 경쟁구도로 혁신제품 잇달아…사상 최대 실적 눈 앞

LG전자 H&A부문
영업이익 사상 첫 1조 돌파…매출 기준 세계 2위 올라

삼성전자 CE부문
3분기 누적 이익 사상 최대…미국 시장 점유율 1위 유력
기사 이미지 보기


생활가전 르네상스가 도래했다. 한동안 스마트폰과 디스플레이 등에 밀려 천덕꾸러기 취급을 당한 생활가전 제품이 한국 전자업계를 지탱하는 버팀목으로 자리잡았다. 1990년대 이후 계속된 한국 가전산업 위기론은 쑥 들어갔다. 삼성전자LG전자의 가전사업부문은 모두 사상 최대 실적을 눈앞에 두고 있다.

◆삼성·LG 가전, 나란히 사상 최대 실적

올해 LG전자 생활가전(H&A)사업본부의 연간 영업이익은 사상 최초로 1조원을 돌파할 전망이다. 1~3분기 누적 영업이익만 해도 1조1843억원이다. 1조5000억원 규모의 연간 영업이익이 가능하다는 분석도 나온다.

올해 매출 기준 세계 2위 가전업체로 발돋움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동부증권은 1~3분기 LG전자 H&A사업본부가 매출 기준 스웨덴 일렉트로룩스를 제쳤다고 분석했다. 4분기 전망치를 포함해도 LG전자 H&A사업본부가 147억7400만달러, 일렉트로룩스는 135억3200만달러를 기록할 것이라고 동부증권은 예측했다. 지난해까지는 미국 월풀과 일렉트로룩스가 나란히 1, 2위를 차지했다. LG전자가 매출 기준 세계 2위에 올라선 것은 창사 이후 처음이다.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부문도 올해 1~3분기 2조3100억원 규모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4분기를 빼더라도 이미 사상 최대였던 2009년(2조8500억원) 이후 최고 실적이다. 4분기에 5400억원 규모의 영업이익만 내도 사상 최대 기록을 갈아치운다. 삼성전자 CE부문에는 생활가전사업부 외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의료기기사업부 등의 실적도 포함된다. 이 때문에 생활가전사업부의 개별 실적을 파악하기는 어렵지만 생활가전은 올해 CE부문 실적 개선을 이끈 한 축이라는 게 삼성전자 관계자의 설명이다.

삼성전자는 미국 생활가전 분야 시장 점유율 1위도 눈앞에 두고 있다. 미국 시장조사기관 트랙라인이 집계한 시장 점유율 조사에서 2분기와 3분기에 1위를 차지했다. 3분기 삼성전자의 시장 점유율은 18.8%였고, 2위 미국 월풀은 16.3%였다. 현재 추세가 이어진다면 미국 시장 진출 이후 최초로 연간 시장 점유율 1위를 할 가능성이 높다.

◆끊임없는 경쟁이 실력 키웠다

삼성전자LG전자는 모두 생활가전에 그 뿌리를 두고 있다. 하지만 1990년대 이후 가전산업 위기론에 시달려야 했다. 글로벌 가전업체를 따라잡기가 어렵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나 가전산업 위기론은 사라진 지 오래다. 전자업계에서는 △끊임없는 기술 개발 △프리미엄 전략 △잇단 혁신제품 출시 등이 2016년 생활가전 르네상스를 이끌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삼성전자LG전자가 경쟁을 거듭하면서 실력을 키웠다는 해석도 있다.

두 회사는 2013년부터 끊임없이 치고받았다. 2013년에는 냉장고 용량을 놓고, 2014년에는 프리미엄 청소기를 두고 경쟁했다. 지난해부터는 세탁기와 에어컨이 핵심 전장이 됐다. 이 과정에서 기존에 존재하지 않은 혁신제품이 쏟아졌다. LG전자는 드럼세탁기와 통돌이세탁기를 결합한 ‘트윈워시’를 내놨고, 삼성전자는 빨래를 세탁 중간에 추가할 수 있는 드럼세탁기를 선보였다. 삼성전자는 바람 없는 에어컨을, LG전자는 사람을 따라다니며 냉방하는 에어컨을 출시했다.

프리미엄 제품을 두고도 경쟁은 이어졌다. LG전자가 최상위 프리미엄 브랜드 ‘LG 시그니처’로 공세를 펼쳤고, 삼성전자는 프리미엄 냉장고 셰프컬렉션 등으로 응수했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