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진이 있는 아침] 낙엽이 우리에게 말하는 것은

입력 2016-11-16 18:40:29 | 수정 2016-11-17 02:03:48 | 지면정보 2016-11-17 A2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경제와 문화의 가교 한경
기사 이미지 보기

비 온 다음 날 아침, 길에 떨어진 붉은 잎들이 햇빛을 받아 반짝인다. 주인 없는 벤치만이 이 빛나는 시간을 지켜보고 있다. 푸르름을 잃었다고 해서 모든 것이 끝난 건 아니다. 찬바람이 불면 잎들은 남아 있는 열정을 모두 모아 붉게 물들어 간다. 그리고 가을비에 땅으로 내려앉아 꽃보다 화사하게 세상을 수놓는다. 단풍이 아름다운 것은 가장 보기 좋을 때 떨어지기 때문이다. 그래서 우리는 그 잎들을 밟고, 줍고, 던지며 깊어가는 가을을 즐길 수 있다. 사람도 낙엽과 같다. 언젠가는 모두 내려놓아야 한다. 그 사실을 받아들여야만 곱게 물들 수 있다.

글·사진 =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POLL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88.2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48% 툴젠 0.00%
SK디앤디 +0.49% 폭스브레인 -0.16%
SK가스 -0.87% 매일유업 -0.36%
SK하이닉스 +1.94% 에이모션 -2.92%
삼성전기 +0.38% 코데즈컴바... -0.13%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에스디... 0.00%
현대차 0.00%
삼성물산 0.00%
POSCO 0.00%
LG화학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00%
지엔코 0.00%
CJ E&M 0.00%
클리오 0.00%
광림 0.0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05%
삼성전기 +3.95%
LG전자 +2.48%
SK하이닉스 -0.91%
현대위아 +5.55%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아이씨디 +7.14%
AP시스템 +4.97%
휴젤 +0.06%
매일유업 +4.5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