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갈수록 깊어지는 손학규-안철수의 ‘썸’

입력 2016-11-16 14:02:09 | 수정 2016-11-16 14:05:15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손학규 전 통합민주당 대표와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16일 다시 만났다. 야 3당 소속 초선의원들 모임인 ‘따뜻한 미래를 위한 정치기획’이 이날 국회의원회관에서 개최한 토론회에서다. 지난 8월 손 전 대표가 머물던 전남 강진의 토담집에 안 전 대표가 찾아와 독대한 이후 석 달 만이다.

안 전 대표는 이날 토론회에 초청받은 인사가 아니었지만 일부러 토론회장에 일찍 와서 기다렸다. 안 전 대표는 축사를 위해 참석한 손 전 대표에게 다가가 “언제 좋은 때 잡아서 정국 현안에 대해 얘기했으면 좋겠습니다”라고 운을 떼었다. 손 전 대표도 “아이고, 감사합니다”라고 화답했다.

안 전 대표는 함께 축사를 하러 온 안희정 충남지사에게도 “정국 현안의 해법을 한 번 얘기 나누는 자리를 가졌으면 좋겠습니다”라고 했고, 안 지사는 “야권이 대화와 토론을 좀 많이 해야 합니다”라고 답했다.

정치권에서는 손 전 대표와 안 전 대표가 대선 국면에서 손잡을 가능성을 주목하고 있다.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높은 지지율을 바탕으로 야권의 간판 대선주자로 부상하는 흐름에 대항하려는 ‘전략적 행보’로 풀이된다.

손 전 대표는 지난달 정계복귀 선언과 함께 펴낸 책 ‘나의 목민심서-강진일기’에서 안 전 대표를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그와의 연대 가능성까지 시사한 바 있다. 강진으로 찾아온 안 전 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국민의당 영입 제의를 받고는 “우리 둘이 힘을 합쳐 10년 이상 갈 수 있는 정권교체를 하자”는 얘길 했다고 스스로 밝혔다. 손 전 대표의 정계복귀 선언 직후 전화 통화에서도 안 전 대표는 환영의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안 전 대표는 지난 9일에는 박원순 서울시장을 만나 박근혜 대통령 즉각 퇴진과 비상시국회의 구성에 뜻을 모은 바 있다. 최순실 파문으로 대선 정국의 유동성이 높아진 상황에서 다른 주자들과의 연대에 바짝 주력하는 모습이다.

안 전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언제 어디서든 여야의 책임있는 정치인들과 함께 만나 시국 수습방안에 대해 합의를 이뤄나갈 생각”이라며 “이미 여러분들을 만났다”고 말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증권

코스피 2,107.63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58% KG ETS 0.00%
한국쉘석유 -0.37% 구영테크 0.00%
삼성전자 -0.31% 영우디에스... -5.04%
SK디앤디 +2.45% 툴젠 +2.02%
SK가스 -0.48% 엔지켐생명... -1.08%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롯데케미칼 +0.80%
NAVER +1.38%
SK텔레콤 0.00%
LG화학 +1.61%
POSCO -0.5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고영 +2.73%
휴젤 +1.42%
카카오 -1.79%
셀트리온 +0.40%
클리오 +4.5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호텔신라 +5.97%
신세계 +4.49%
LG화학 +1.61%
롯데쇼핑 +1.69%
현대백화점 +1.3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AP시스템 +1.83%
파라다이스 +2.35%
이오테크닉... +1.10%
에이티젠 +6.84%
CJE&M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