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진보성향 교수들 "대통령 '면죄부 특검' 안된다"

입력 2016-11-16 11:04:57 | 수정 2016-11-16 11:04:57
글자축소 글자확대
"여야 합의 철회하고 새 특검법 만들어야"
'박근혜 하야!'라고 적힌 종이카드를 든 대학 교수들이 2일 광화문에서 시국선언을 갖고 있다. / 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박근혜 하야!'라고 적힌 종이카드를 든 대학 교수들이 2일 광화문에서 시국선언을 갖고 있다. / 최혁 기자


[ 김봉구 기자 ] 진보 성향 교수들이 최순실씨(최서원으로 개명)의 국정농단 사태에 대한 특검법 여야 합의를 무효화하고 새 특검법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자칫 ‘면죄부 특검’이 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민주화를 위한 전국교수협의회, 전국교수노조, 학술단체협의회, 한국비정규교수노조 등으로 구성된 ‘박근혜 정권 즉시 퇴진과 민주평등의 국가시스템 구성을 위한 전국교수연구자 비상시국회의’(비상시국회의)는 16일 논평을 내고 “특검이 박근혜 권력체제를 엄정 수사할 수 있도록 법안을 다시 합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비상시국회의는 “주권자인 국민이 박근혜 퇴출 명령을 내렸다. 주권자가 직접 나선 이상 국회는 국민의 명령을 확인, 집행하는 구실에 충실해야 한다”며 “특검 법안은 국회가 주권자 명령을 제대로 수행하는지 가늠할 수 있는 심판대이자 국민 신임 회복의 시금석”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실정법 위반 여부를 넘어 헌법적 죄책을 논하기 위한 광범위한 진상 규명이 특검의 과제”라며 “우리는 박근혜 권력체제에 면죄부를 줄 수 있는 특검법에 합의한 여야 3당에 주권자의 이름으로 강력하게 경고한다”고 덧붙였다.

비상시국회의는 여야 합의 특검법이 △대통령이 특검 임명·운용에 개입 가능한 점 △수사 대상 사안을 구체적으로 적시하지 않은 점 △특검에게 충분한 권한·인력·수사기간을 보장하지 않은 점 △특검 자격을 ‘15년 이상 판·검사로 재직했던 변호사’로 제한한 점 등은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회는 거리와 광장에서 표출되는 주권자의 명령에 철저하게 복무해야 한다. 그러려면 특검이 박근혜 권력체제를 엄정하게 수사할 수 있도록 특검 법안을 다시 합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기관투자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해야 하나

증권

코스피 2,342.93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28% 툴젠 0.00%
CJ제일제당... +0.30% CNH +0.64%
오리온 -0.26% 카카오 -0.90%
SK디앤디 -0.32% 스틸플라워 -13.47%
SK가스 -0.81% SK머티리얼... +2.30%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넷마블게임... -0.69%
대우건설 +2.37%
SK하이닉스 0.00%
현대로보틱... +0.24%
LG전자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루메드 +3.36%
에스에프에... -0.35%
셀트리온 -1.26%
CJ오쇼핑 -1.82%
휴젤 -1.4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롯데케미칼 +3.43%
현대중공업 +3.48%
삼성화재 +2.65%
대림산업 +5.18%
POSCO +2.6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씨젠 +2.57%
원익머트리... -1.13%
덕산네오룩... +2.50%
쇼박스 -1.41%
성우하이텍 +2.61%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