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청와대 "후속 조치에 퇴진 없다"

입력 2016-11-15 18:58:07 | 수정 2016-11-16 00:57:55 | 지면정보 2016-11-16 A6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 대통령, 곧 2선후퇴 입장 밝힐듯
청와대는 15일 야당이 요구하는 박근혜 대통령의 ‘조건 없는 퇴진’ 또는 ‘질서 있는 퇴진’에 대해 거부 입장을 거듭 밝혔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박 대통령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회담 무산에 따른 3차 대국민담화 등 후속조치를 묻는 질문에 “그 부분은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대통령께서 숙고하고 있으니까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모든 가능성에 하야(下野)나 퇴진이 포함되느냐’는 물음에 “그것은 전혀 아니다”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고심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대통령은 지난 4일 대국민담화에서 검찰 및 특검의 수사를 수용하면서 “잘못이 드러나면 모든 책임을 질 각오가 돼 있다”고 했다. 일단 검찰 수사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는 게 박 대통령의 판단이라는 게 참모들의 설명이다. 한 관계자는 “대통령의 위법 행위가 확인되지 않았는데 여론에 밀려 스스로 물러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검찰 수사 결과가 나오지 않는 상황에서 하야 또는 퇴진 요구를 하는 것은 대통령 임기를 보장하는 헌법 정신에도 맞지 않다”며 “민심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지만 해결책은 법적 테두리 내에서 논의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청와대는 촛불 민심에 대해 “앞으로도 100만명 촛불 집회가 열리고 지지율이 5%로 떨어지면 다른 대통령들도 관둬야 하느냐”며 “퇴진 요구는 정치적 구호는 될 수 있지만 해법은 아니다”는 반응도 내놓는다.

청와대 관계자는 현 상황을 ‘대통령 사고시’로 보고 헌법 71조 조항을 토대로 거국내각 총리를 대통령 권한대행으로 임명해야 한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서도 “현재 상황은 사고시라고 볼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청와대 참모들에 따르면 박 대통령이 양보할 수 있는 마지노선은 국회 추천 총리에게 내치(內治)의 모든 권한을 주고 자신은 임기까지 외교·국방 등 외치(外治)를 담당하는 것이다. 박 대통령은 조만간 3차 대국민담화 등을 통해 이런 입장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야 3당이 장외에서 퇴진운동을 벌이다가 탄핵카드를 꺼낼 것으로 보고 있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55.6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93% 넥센테크 +4.65%
SK디앤디 +5.00% 엑사이엔씨 -2.40%
SK가스 -0.80% 엔지켐생명... -5.60%
삼성전자 -0.72% 카카오 -1.43%
한화테크윈 -2.18% 셀트리온 +1.34%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2.42%
삼성화재 -1.10%
삼성중공업 -1.26%
현대엘리베... -0.32%
하나금융지... -2.6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0.29%
컴투스 +0.08%
CJ E&M +0.47%
인터플렉스 +4.17%
파트론 -2.1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백화점 +0.98%
한국전력 0.00%
KT&G -0.10%
고려아연 +1.09%
한국타이어 +2.1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SK머티리얼... +1.91%
인터플렉스 +4.17%
서울반도체 -0.58%
에스엠 -0.65%
셀트리온 +1.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