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트럼프 ‘석탄시장 활성화’ 공약에 벌써 회의론

입력 2016-11-15 11:27:59 | 수정 2016-11-15 11:44:50
글자축소 글자확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자의 석탄산업 활성화 공약에 벌써부터 회의적인 반응이 나오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석탄보다 천연가스의 가격경쟁력이 더 높고 미국 발전회사들이 이미 수백여개의 석탄발전소를 폐쇄했다”며 “석탄산업 활성화가 거의 불가능하다는 분석이 많다”고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럼프 당선자는 공화당 대통령 후보 시절 웨스트버지니아, 펜실베이니아 등 애팔래치아 산맥 주변 도시에서 유세를 펼치며 “석탄산업을 예전처럼 (좋은 상황으로) 100% 되돌려 놓겠다”고 강조했다. WSJ의 보도는 트럼프가 당선되면 다소나마 일자리가 안정될 것으로 기대했던 광부들에게는 실망스런 소식이다.

WSJ에 따르면 화석연료로 전기를 생산하는 미국 발전회사 가운데 95%가 자신들이 운영하는 석탄발전소를 하나 이상 중단시켰다. 이들 발전회사가 없앤 석탄발전소는 수백 곳으로 전체 석탄 발전량의 3분의1에 해당한다. 상당수 발전회사들은 석탄발전을 더욱 축소할 계획이다.

석탄발전소가 사라진 이유는 대기오염보다는 가격경쟁력이 없어진 영향이 더 크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천연가스 가격이 60% 이상 하락했지만 석탄 가격은 비교적 안정적인 추세를 보였다. WSJ는 “천연가스는 발전소를 건설하기도 쉽고 전력생산 비용이 저렴한데다 발전효율도 높다”며 “미국 셰일가스 개발로 공급도 안정적이어서 투자자들이 선호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미국 최대 전략회사 가운데 하나인 오하이오주 아메리카일렉트릭파워의 닉 애킨스 최고경영자(CEO)는 “백악관에 누가 입성하든 석탄산업의 ‘컴백’은 어렵다”고 말했다. 닉 CEO는 “트럼프 당선자가 탄소배출 규제를 완화하겠다고 했지만 환경보호에 대한 사회적 압력은 여전할 것”이라며 “발전 원자재 시장에서 석탄이 부상하는 변화는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박종서 기자 cosmos@hankyung.com

POLL

군 복무기간은 어느 정도가 타당하다고 보세요?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72.7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80% JYP Ent. 0.00%
원림 0.00% 인성정보 -0.49%
태광산업 -0.61% 원익큐브 -0.19%
SK가스 -1.75% 동운아나텍 +1.79%
SK디앤디 -1.21% 툴젠 0.0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에스디... +0.75%
현대차 -1.30%
삼성물산 +0.81%
POSCO +3.73%
LG화학 -0.3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79%
지엔코 -9.84%
CJ E&M +10.80%
클리오 -0.62%
광림 -7.0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엔씨소프트 +4.71%
LG전자 +1.49%
OCI +1.46%
삼성전기 -0.76%
미래에셋대... -1.69%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메디톡스 +0.17%
코스메카코... +2.02%
솔브레인 +2.36%
이녹스 +0.91%

20분 지연 시세

포토

많이 본 뉴스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