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스위스 정부, 2011년 클린턴 재단에 6억원 기부했다"

입력 2016-11-15 06:17:16 | 수정 2016-11-15 06:17:16
글자축소 글자확대
스위스 정부가 2011년 클린턴 재단에 50만 스위스프랑(5억9000만원)을 기부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스위스 주간 슈바이츠 암 존타크는 13일(현지시간) 스위스 외무부 산하 개발협력청이 2011년 클린턴 재단에 50만 스위스프랑을 기부했다고 폭로했다.

스위스 개발협력청이 클린턴 재단에 50만 스위스 프랑을 기부한 시점에 힐러리 클린턴은 미국 국무장관으로 재직했다. 기부 목적은 라이베리아 영아 사망률을 낮추는 프로젝트 기금이었다.

문제는 기부가 이뤄진 시점이 스위스 은행에 계좌를 가진 미국인의 세금 징수 문제를 두고 협상이 진행 중이었다는 점이다. 당시 미국 측 대표가 클린턴 장관이었다.

개발협력청의 기부가 알려지면서 14일 스위스 베른 정가는 발칵 뒤집혔다. 스위스의 협상대표는 미셸린 칼미 레이 당시 외무장관 겸 대통령이었다.

슈바이츠 암 존타크는 레이 전 장관이 기부를 지시하면서 ‘미국에 있는 스위스 은행들이 압력을 받을 때 도움이 될 거다’라고 했다고 전했다. 외국에 체류 중인 레이 전 장관은 기부와 관련해 언급을 피했지만, 스위스 정부는 기부를 인정했다.

제네바 일간 트르뷘드쥬네브는 “기부가 갈등을 풀었는지는 모호하지만, 그때 이후로 미국 국무부와 스위스 연방정부는 가까운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클린턴 재단은 클린턴이 국무장관으로 재직한 시기, 외국 기업·정부로부터 거액의 대가성 기부금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66.8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83% 인터코스 -9.57%
SK디앤디 +0.21% 썬코어 -6.60%
SK가스 -0.90% 영우디에스... -5.26%
현대산업 +2.42% 메디젠휴먼... +8.03%
NAVER +1.59% 예스티 -5.57%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하나금융지... -0.31%
팬오션 +0.25%
KT&G +1.44%
POSCO -1.19%
두산밥캣 +3.74%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뉴파워프라... -8.33%
대화제약 -5.16%
이오테크닉... +2.33%
뉴트리바이... +2.67%
아프리카TV -3.6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0.87%
SK하이닉스 +0.45%
현대중공업 +1.33%
삼성중공업 +3.19%
현대차 +1.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디오 -1.97%
에스엠코어 +10.70%
비아트론 +0.67%
원익IPS -0.47%
메디톡스 +0.0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