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트럼프 리스크…글로벌 채권시장 이틀새 1조달러 사라져

입력 2016-11-14 19:01:13 | 수정 2016-11-15 04:26:24 | 지면정보 2016-11-15 A2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미 국채금리 연 6%까지"
'신 채권왕' 군드라흐 전망
기사 이미지 보기
‘트럼프 리스크’가 글로벌 채권시장을 뒤흔들고 있다. 미국 국채 금리가 4~5년 내 연 6%까지 폭등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외신은 지난 8일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가 당선된 이후 9일과 10일 이틀간 글로벌 채권시장에서 1조달러가 사라졌다고 13일 보도했다. 뱅크오브아메리카 글로벌채권지수가 이 기간 1.18% 하락했는데 이는 글로벌 채권 시가 평가액이 1조달러 이상 줄었다는 뜻이다. 2015년 6월 이후 가장 급격한 감소세라고 통신은 덧붙였다.

미국 채권시장에서 국채 10년물 금리는 이틀간 0.27%포인트 급등(가격은 급락)하며 연 2.15%까지 치솟았다. 14일 아시아시장에서도 미 국채 10년물 금리가 0.07%포인트 뛰어 연 2.22%를 기록했다. 30년 만기 장기국채 수익률은 지난 1월 이후 처음으로 연 3.02%까지 상승했다.

트럼프 정부가 추진할 고금리 정책과 1조달러 규모의 인프라 투자 등 경기 부양책이 물가를 끌어올릴 것이라는 ‘트럼플레이션(트럼프+인플레이션)’ 공포가 채권가격 하락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시장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신(新)채권왕’으로 불리는 제프리 군드라흐 더블라인캐피털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는 “미 국채 금리가 4~5년 내 연 6%까지 상승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트럼프 정부의 초대형 경기 부양책으로 물가상승률이 3%, 명목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은 4~6%까지 오를 수 있다”며 “이 경우 이자율이 연 2% 밑에 머무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뉴욕=이심기 특파원 sglee@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증권

코스피 2,085.5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95% 셀트리온 +0.79%
SK디앤디 -1.00% 자연과환경 -4.14%
SK가스 -1.90% 툴젠 +2.29%
SK하이닉스 -3.16% 엔지켐생명... 0.00%
무학 +1.72% 제넥신 +1.0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이마트 +0.72%
LG생활건강 +1.15%
한미약품 +0.79%
아모레퍼시... -0.49%
현대모비스 -0.1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7.56%
카카오 -2.61%
고영 +3.51%
컴투스 -4.76%
클리오 +1.23%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3.16%
삼성전자 -0.42%
두산인프라... +4.14%
한국전력 +1.26%
NAVER -0.8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이오테크닉... +0.72%
파라다이스 +0.66%
에스티팜 +0.82%
에코프로 +3.86%
참좋은레져 +9.7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