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2016 베트남 리포트] 베트남 간 '부산행', 박스오피스 1위

입력 2016-11-14 16:09:15 | 수정 2016-11-14 16:09:15 | 지면정보 2016-11-15 B14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K팝 팬사이트 회원 20만명
번화가엔 한국식 '소맥' 클럽…음식·게임 등으로 한류 확산
지난 4월 베트남 하노이 골든랜드빌딩 광장 야외무대에서 열린 K팝 축제 ‘K팝 러버스’에서 현지 K팝 팬클럽 회원들이 뛰면서 환호하고 있다.기사 이미지 보기

지난 4월 베트남 하노이 골든랜드빌딩 광장 야외무대에서 열린 K팝 축제 ‘K팝 러버스’에서 현지 K팝 팬클럽 회원들이 뛰면서 환호하고 있다.

지난 9월 베트남 하노이의 번화가인 쭉빠익 거리에 소주와 맥주를 섞은 한국식 ‘소맥’ 클럽이 문을 열었다. 하이트진로가 연 팝업스토어다. 한국 드라마에서만 보던 한국식 술집이 생겼다는 얘기에 현지인 100여명이 금세 클럽을 가득 채웠다. TV에선 2NE1과 슈퍼주니어, 나인뮤지스 등 K팝 그룹의 뮤직비디오가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켰다.

베트남에서 한류의 인기는 상당히 높다. 한국 콘텐츠나 연예계 소식이 각종 인터넷 사이트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빠르게 업데이트된다. 베트남에서 가입자가 가장 많은 SNS ‘징미’에는 베트남 가요와 서양 팝음악 외에 K팝 카테고리가 따로 있다. 종합 인기순위의 상위권은 대부분 K팝이 차지한다. 한 K팝 팬사이트의 회원 수는 약 20만명에 달한다.

드라마도 꾸준히 인기를 모으고 있다. 베트남 사람에게 한국 드라마는 이미 친근한 문화 콘텐츠다. 1997년 베트남국영방송 3채널(VTV3)에서 드라마 ‘첫사랑’을 방영한 때부터 ‘한국 드라마가 전파를 타는 시간엔 거리가 한산해진다’는 말이 나왔다. 이후 베트남은 연간 10여편의 한국 드라마를 수입했다. 최근엔 ‘상속자들’ ‘별에서 온 그대’가 큰 인기를 끌면서 케이블방송과 지방방송의 황금시간대를 한국 드라마가 독차지하는 추세다.

현행 법규에 따라 주요 시간대에 베트남 드라마를 내보내야 하는 국영 지상파 방송 VTV는 지난해 한국과 베트남 공동제작 드라마 ‘오늘도 청춘’을 방영해 큰 인기를 끌었다. 영화도 비슷하다. 지난 7월 개봉한 영화 ‘부산행’은 8월 초 베트남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방송계 전문가들은 유교적 가치관을 가진 베트남 사람들이 서구 콘텐츠에 비해 한국 드라마에 친근감을 느낀다고 분석한다.

한국과 베트남이 협업한 콘텐츠로 ‘대박 홈런’을 낸 경우도 있다. CJ E&M과 베트남의 합작영화 ‘마이가 결정할게2’는 개봉 당일에만 26만8000달러(약 3억1200만원)의 수입을 올리며 베트남 박스오피스 역대 1위에 올랐다. ‘내가 니 할매다’는 총 485만달러(약 56억4700만원)를 벌어들였다.

최근엔 K팝과 드라마 위주였던 한류 인기 범위가 크게 확장됐다. 예능 프로그램과 음식, 게임, 만화 등 다양한 문화 장르에 팬이 생겼다. 예능 프로그램 중엔 KBS ‘1박2일’과 SBS ‘런닝맨’ 등이 인기다. 국제교류재단에 따르면 10대 청소년 위주였던 한류 주요 향유계층도 10대 이하부터 20대 이상까지로 넓어졌다.

베트남은 인구의 65%가 35세 미만인 젊은 나라다. 한류를 선호하는 젊은이들이 한국 드라마를 통해 한국 사람의 생활상을 세련된 것으로 인식하기 시작하면서 한국 의류와 화장품, 식품 등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하노이 중심가에선 한국 제품을 쉽게 찾을 수 있다. ‘더페이스샵’ ‘토니모리’ 등 국내 뷰티 브랜드가 다수 입점해 있고, 편의점에선 김밥과 김치를 판다. 최근엔 한국식 숯불구이 전문점 프랜차이즈도 여럿 생겼다. 한국 제품 전문 매장인 K마켓은 베트남 전국에 60여개가 들어섰다. 지난 4월엔 드라마 ‘태양의 후예’ 방영 이후 드라마 주인공이 모델로 활동하는 브랜드의 쿠션 화장품이 평소보다 약 두 배 높은 매출을 기록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