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촛불집회 정국] '불통 대통령'의 어설픈 사과…시간 끌다 '외통수' 맞아

입력 2016-11-13 18:29:28 | 수정 2016-11-14 01:35:27 | 지면정보 2016-11-14 A3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태 왜 이렇게 커졌나
시민 100만명이 퇴진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이기까지 사태를 키운 것은 박근혜 대통령과 청와대의 안이한 상황 인식과 대응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우선 두 차례에 걸친 어설픈 대국민 사과는 성난 민심을 잠재우기는커녕 더 악화시켰다. 여권 관계자는 “박 대통령이 최순실 씨의 국정농단 사건을 ‘특정 개인의 위법 행위’라고 말해 대통령 본인도 피해자라는 뉘앙스를 줌으로써 국민이 더 분노한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2차 대국민 담화에서 특검 수용 의사를 밝혔지만 김병준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해 한마디도 언급하지 않았다. “국정을 계속 장악하겠다는 의도”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하야(下野)·퇴진 목소리가 높아졌다.

정치권에 던진 수습책으로 스텝이 완전히 꼬였다. 1차 대국민 사과 이튿날인 지난달 26일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박 대통령은 당적을 버리고 거국중립내각을 구성하라”고 촉구했다. 박 대통령은 침묵했다.

그리고 1주일 뒤 야당과의 상의 없이 ‘김병준 카드’를 불쑥 던졌다. 야당은 불통내각이라며 청문회 거부 방침을 정했다. 청와대는 뒤늦게 여야 영수회담으로 돌파구를 모색했지만 야당에 퇴짜를 맞았다. 박 대통령은 국회의장을 찾아가 ‘국회 추천 총리’를 수용하겠다고 양보했지만 야당은 ‘탈당’ ‘2선 후퇴’ ‘국정조사’ 등을 요구하며 장외로 향했다.

여권 관계자들은 “박 대통령이 사태 초기에 문 전 대표가 제안한 거국중립내각을 받아들였다면 정국 혼란이 이처럼 심해지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제 박 대통령에게 국군통수권까지 내려놓으라고 압박하고 있다. 박 대통령이 시간을 끌면서 벼랑 끝으로 몰리는 상황이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POLL

군 복무기간은 어느 정도가 타당하다고 보세요?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72.7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80% JYP Ent. 0.00%
원림 0.00% 인성정보 -0.49%
SK가스 -1.75% 동운아나텍 +1.79%
SK디앤디 -1.21% 툴젠 0.00%
POSCO +3.73% 세종텔레콤 -1.1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에스디... +0.75%
현대차 -1.30%
삼성물산 +1.22%
POSCO +3.54%
LG화학 -0.1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59%
지엔코 -8.88%
CJ E&M +9.91%
클리오 0.00%
광림 -6.7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엔씨소프트 +4.71%
LG전자 +1.49%
OCI +1.46%
삼성전기 -0.76%
미래에셋대... -1.69%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메디톡스 +0.17%
코스메카코... +2.02%
솔브레인 +2.36%
이녹스 +0.91%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