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촛불집회 정국] 김무성 "탄핵의 길로 가야"…유승민 "대통령, 모든것 내려놔야"

입력 2016-11-13 18:36:08 | 수정 2016-11-14 01:34:21 | 지면정보 2016-11-14 A4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결단' 촉구하는 대선주자들

문재인 "결단 없으면 퇴진투쟁"
안철수 "국민 마음에 응답해야"
원희룡 "대통령직 수행 자격 없다"
12일 열린 광화문 촛불집회에 참석한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부터)와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 연합뉴스기사 이미지 보기

12일 열린 광화문 촛불집회에 참석한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부터)와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대규모 촛불집회를 계기로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여야 대선주자의 목소리도 커졌다. 여권에서도 ‘박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하며 하야와 탄핵을 요구하는 주장이 나왔다.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는 13일 비박(비박근혜)계 의원들을 주축으로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비상시국회의에 참석해 “(촛불집회에서 드러난) 국민의 함성은 심판이고 최종 선고였다”며 “박 대통령은 국민의 이름으로 탄핵의 길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유승민 새누리당 의원은 “대통령도 새누리당도 모든 것을 내려놓아야 할 때”라며 “대통령의 결단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했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국민 판단은 대통령직을 수행할 자격이 없다는 것”이라며 “대통령이 이대로 간다고 해서 수습도 안 되고 사태 호전도 안 되고 국민이 바뀌지도 않는다. 거취를 결단해야 한다”고 했다. 남경필 경기지사는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국민은 마음속에서 이미 대통령과 새누리당을 지웠다”며 “대통령은 즉시 2선 후퇴하고 이정현 대표는 물러나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문수 전 경기지사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촛불집회를 통해 대통령을 인정할 수 없다는 민심이 드러났다”며 “박 대통령은 국민 앞에 정말 통절하게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야권 대선주자들은 전날 촛불집회에 참석해 박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했다.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촛불집회에 앞서 열린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규탄대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박 대통령은 촛불집회로 드러난 국민들의 목소리와 요구에 하루빨리 답해야 한다”며 “박 대통령이 이에 답하지 못한다면 국민들과 함께 거리에서 퇴진 투쟁에 나설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문 전 대표는 ‘박근혜는 하야하라’는 손팻말을 들고 촛불집회가 끝날 때까지 자리를 지켰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도 촛불집회에 참석해 “박 대통령을 대통령이라고 인정하지 않는 마음이 모인 현장에 왔다”며 “대통령직을 수행하는 것이 불가능하게 된 박 대통령이 이제 국민의 마음에 응답해야 할 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부겸 민주당 의원은 “국민 다수의 목소리는 대통령 퇴진”이라며 “더 이상 민심을 거역할 수 없다”고 했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이재명 성남시장도 촛불집회에 나란히 참석해 박 대통령 퇴진을 촉구했다.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는 부인과 함께 촛불집회에 참석해 시민들의 행진에 동참했다. 지역 일정을 이유로 촛불집회에 참석하지 못한 안희정 충남지사는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이 나라와 역사, 광장의 주인이다. 저 역시 당과 언제나 함께하겠다”고 밝혔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63.3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67% 넥센테크 -1.63%
삼성전자 -0.52% 썬코어 -4.65%
무학 -0.69% 삼본정밀전... -4.07%
SK디앤디 -0.11% 티케이케미... -1.12%
SK가스 -1.35% 레이젠 +8.0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하나금융지... +0.15%
팬오션 -0.37%
KT&G +0.96%
POSCO -1.38%
두산밥캣 +4.1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뉴파워프라... -9.20%
대화제약 -13.23%
이오테크닉... +2.07%
뉴트리바이... +3.24%
아프리카TV -0.6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2.33%
SK하이닉스 0.00%
효성 +2.82%
두산밥캣 +4.19%
현대모비스 -0.2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머슨퍼시... -0.42%
컴투스 -2.97%
AP시스템 +0.85%
바이로메드 -3.06%
씨젠 +0.6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