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영·수야! 놀자] 홍성호 기자의 열려라! 우리말 - 배시원 쌤의 신나는 영어여행

입력 2016-11-11 16:32:39 | 수정 2016-11-11 16:32:39 | 지면정보 2016-11-14 S19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맞춤법 공략하기 (18) - '으' 탈락 단어 사용의 이해 ①

기사 이미지 보기
올해 수능 시험(11월17일)이 사흘 앞으로 다가왔다. 해마다 이맘때가 되면 대입 수험생을 둔 부모들은 자식이 시험을 잘 치르기를 빌며 가슴을 졸인다. 주위 사람들은 시험이 끝나고 나면 “시험을 잘 치뤘느냐”고 묻는 말이 인사가 되곤 한다.

그런데 이때의 ‘치뤘느냐’는 말은 어법에 맞지 않는 표기다. 기본형이‘치르다’인 이 말은 ‘치르고, 치르니, 치러서, 치러’로 활용한다. 과거형 역시 당연히 ‘치렀다’다. 이를 자칫 ‘치루고, 치루니, 치뤄서, 치뤄, 치뤘다’ 식으로 적는 것은 모두 틀린 표기다. 우리 어법에서 인정하지 않는 ‘우’ 모음을 개입해 적었기 때문이다.

맞춤법 제18항은 우리말의 여러 불규칙 용언들에 관한 규정을 담고 있다. ‘불규칙’(또는 ‘변칙’이라고도 한다)이란 용언(동사와 형용사)이 활용할 때 어간의 일부가 불규칙적으로 달라지기 때문에 붙인 이름이다. 예컨대 위에서 본 ‘치르다’ 같은 말에서 어간의 일부인 ‘으’가 ‘치르고, 치르니’ 하다가 ‘치러서. 치렀다’ 식으로 ‘어/아’ 계열음로 바뀌는 것을 말한다.

한글맞춤법에서는 이를 ‘어미가 바뀔 때, 즉 활용할 경우 그 어간이나 어미가 원칙에 벗어나면 벗어나는 대로 적는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것이 큰 틀에서의 규칙이다. 그 중 하나가 어간의 끝 ‘ㅜ, ㅡ’가 줄어지는 경우인데, 이를 ‘원칙에서 벗어나면 벗어나는 대로 적는다’는 게 우리 맞춤법 규정이다. 하지만 이 규정을 글자 그대로 외우려고 하면 너무 원리적이라 익히기 어렵다. 다음 예를 보자.

가)끄다: 끄고, 끄게, 끄지, 끄어→꺼, 끄어서→꺼서, 끄었다→껐다

나)바쁘다: 바쁘고, 바쁘게, 바쁘지, 바쁘어→바빠, 바쁘어도→바빠도, 바쁘었다→바빴다

기사 이미지 보기
우선 가)와 나)는 모두 ‘으’변칙 또는 ‘으’불규칙 용언이다. 이들을 살펴보면 특정 환경에서 어간의 일부인 ‘으’가 ‘-어’, ‘-아’로 바뀌는 것을 알 수 있다. 그 특정 환경이란 바로 모음으로 된 어미 ‘-아/-어’와 과거시제 선어말어미 ‘-았/-었’ 앞이다. 즉 모음으로 이어지는 어미가 올 때는 불규칙하게 변한다고 이해하면 된다. 학교문법에서는 변칙이나 불규칙이라고 하지 않고 ‘탈락’이란 말을 쓴다. 어간 말음 ‘으’가 모음어미로 연결될 때 규칙적으로 탈락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학교문법에서는 이를 ‘으 탈락 용언’이라 부른다.

이처럼 ‘으’가 줄어지는 단어, 즉 ‘으’불규칙 용언으로는 ‘끄다, 바쁘다’ 외에 ‘다다르다, 담그다, 들르다, 따르다, 뜨다, 쓰다, 잠그다, 치르다, 트다(이상 동사), 가쁘다, 고프다, 기쁘다, 나쁘다, 미쁘다(믿음직하다), 슬프다, 아프다, 예쁘다, 크다(이상 형용사)’ 등이 있다. 이들을 굳이 외울 필요는 없다. 잘 외워지지도 않는다. 입으로 다양하게 어미를 바꿔보면 된다. 이때 모음 어미가 올 때 어간의 일부가 달라지는지를 유념해 보는 게 요령이다. 모국어 화자라면, 그리고 학교에서 표준발음을 공부한 사람이라면 누구나 그 차이를 알아차릴 수 있다. 학교에서 표준발음법 교육을 중요시해야 할 까닭이기도 하다.

지식과 지혜를 높여주는 영어 표현들

배시원 선생님은 호주맥쿼리대 통번역 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받았으며 현재 배시원 영어교실 원장을 맡고 있다. 고려대 등 대학과 김영 편입학원, YBM, ANC 승무원학원 에서 토익·토플을 강의했다.기사 이미지 보기

배시원 선생님은 호주맥쿼리대 통번역 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받았으며 현재 배시원 영어교실 원장을 맡고 있다. 고려대 등 대학과 김영 편입학원, YBM, ANC 승무원학원 에서 토익·토플을 강의했다.

I was prepared to dislike Max Kelada even before I knew him.
나는 맥스 켈라다를 알기도 전부터 그를 싫어할 준비가 되어 있었다.

The war had just finished and the passenger traffic in the ocean-going liners was heavy.
전쟁이 막 끝난 후여서 대양을 건너는 원양여객선을 타려는 승객들로 가득한 시기였다.

Accommodation was very hard to get and you had to put up with whatever the agents chose to offer you.
여객선안의 숙박시설을 이용하기란 하늘의 별 따기였고, 선박 측에서 해주는 대로 그저 만족해야 하는 여행이었다.

이 글은 《달과 6펜스》로 유명한 서머싯 몸의 ‘Mr. know-all’이라는 소설의 첫 부분입니다. 여기서 know-all은 ‘뭐든지 다 아는 사람’ 정도의 의미로 잘난 척하는 사람을 비꼬는 표현입니다. 그래서 오늘은 ‘알다’라는 뜻의 영어 표현들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우선 여러 방면에 박식한 만물박사는 영어로 walking dictionary나 walking encyclopedia라고 합니다. 그런데 위에서 말씀드린 것처럼 ‘(뭐든 다) 아는 체하는 사람’이라고 비꼬고 싶을 때는, know-all 혹은 know it all이란 표현을 쓴답니다. 참고로 ‘아메리칸 아이돌’ 1대 우승자 켈리 클락슨의 노래 중에도 ‘Mr. know it all’이라는 곡이 있으니 기회가 되면 한 번 들어보세요.

기사 이미지 보기
인생은 알 수 없기에, ‘혹시 누가 알아?’라고 말하고 싶을 때는 who knows?라는 표현을 쓴답니다. No one knows나 Only god knows라고 해도 비슷한 의미가 됩니다. 또 ‘제가 알기로는 그렇지 않은데요’라고 말할 때는, Not that I know of 혹은 Not that I’m aware of라는 표현을 주로 쓰는데, 둘 다 토익과 텝스에 자주 나오는 표현이니 외워두시면 참 좋습니다.

끝으로 “Yesterday I was clever, so I wanted to change the world. Today I am wise so I am changing myself. 지난날에는 내가 똑똑하다고 생각해서, 세상을 바꾸길 원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현명해져서, 나 자신을 변화시키려 하고 있습니다”라는 말을 참 좋아합니다.

그래서 오늘도 열심히 영어 공부를 하려고 합니다. 제가 감히 세상을 변화시키거나 모든 학생들이 영어를 잘하게 할 수는 없겠지만, 그래도 제 영어 실력이 조금이라도 나아진다면, 이 글을 읽는 분들께 아주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지 않을까요?^^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