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삼성전자, CES 혁신상 35개 수상

입력 2016-11-11 08:05:53 | 수정 2016-11-11 08:06:16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삼성전자가 내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7'을 앞두고 'CES 혁신상' 총 35개를 수상했다.

현지시간 10일 미국소비자기술협회 (The Consumer Technology Association, CTA)는 28개 부문에 걸쳐 'CES 혁신상' 수상 제품들을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TV (11개), 생활가전 (6개), 모바일 (11개), 반도체 (3개), PC (2개), 오디오 등 제품들이 수상했다. TV 신제품이 수상한 친환경 부문도 1개 포함됐다.

특히, 내년에 출시할 TV 신제품이 '최고 혁신상 (Best of Innovations)'으로 선정돼 TV 부문에서 6년 연속 ‘최고혁신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생활가전에서는 '패밀리 허브' 냉장고가 'CES 혁신상'을 수상했다. 주방에서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로 변신하게 해 준 혁신적인 신제품 '패밀리허브'는 2016년에 이어 2년 연속으로 'CES 혁신상'을 수상했다.

'패밀리 허브' 외에도 에어컨, 세탁기, 건조기, 청소기 등 생활가전 제품들이 'CES 혁신상'으로 선정됐다.

모바일 제품으로는 스마트폰, 웨어러블 기기가 선정됐다. 스마트폰은 듀얼 픽셀(Dual Pixel) 이미지 센서, 밝기 F1.7카메라 렌즈, IP68 등급의 방수·방진, 마이크로 SD카드 슬롯이 적용된 '갤럭시 S7·갤럭시 S7 엣지'가 수상했다.

웨어러블 기기는 △GPS가 탑재된 스포츠 밴드 '기어 핏2', △코드프리 이어셋 ‘기어 아이콘X', △시계다운 디자인과 단독 사용성을 강한 스마트워치 '기어 S3', △가상현실 헤드셋'기어 VR'과 △360도 카메라 '기어 360' 등이 수상했다.

스피커와 저장장치를 조립해 쉽게 확장할 수 있는 원통형 디자인의 데스크톱 PC인 '삼성 아트PC'도 수상했다.

반도체 부문에서도 고성장 프리미엄 SSD 시장을 주도하는 SSD 제품 3개가 혁신상을 받았다. △세계 최대 용량의 4TB(테라바이트) 2.5인치 SATA SSD '850 PRO' △최고 성능을 구현한 2TB M.2 NVMe SSD '960 PRO' △HDD보다 15배 빠르면서도 동전보다 작은 크기(면적)에 무게는 1g(그램)인 512GB(기가바이트) BGA NVMe SSD 등 3세대(48단) V낸드 기반의 SSD 제품들이 수상했다.

특히 512GB BGA NVMe SSD는 '최대 용량·초고속·초소형·초경량' 솔루션으로 차세대 울트라슬림 PC의 디자인 유연성을 높여 소비자 사용 편의성을 향상시킨 제품이다.

삼성전자는 CES 2017이 열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 대형 전시관을 마련하고 이번 수상제품들을 비롯한 혁신 기술과 제품들을 공개할 계획이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