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자, 오바마 대통령과 '정권인수' 첫 협의

입력 2016-11-11 06:21:54 | 수정 2016-11-11 06:21:55
글자축소 글자확대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제45대 대통령 당선자가 10일 백악관을 처음 방문해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회담하고 '정권인수'를 협의했다.

오랜 시간 '정적'이었던 두 사람은 백악관 오벌오피스에서 1시간 30분 동안의 첫 회동에서 '화합'의 모습을 연출했다.

트럼프는 회동에서 "예정 시간을 넘기면서 몇몇 어려운 일과 그간 이룩한 정말 위대한 일들을 포함해 여러 가지 상황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트럼프가 언급한 '몇몇 어려운 일'이 자신이 집권하면 폐기 또는 재협상 등을 공약한 오바마케어와 이민관련 행정명령, 이란핵협정 등의 민감한 현안이었는지 주목된다.

트럼프는 "원래 10∼15분 정도 만날 수도 있었지만 1시간 30분이나 만났고 더 길어질 수도 있었다"며 "오바마 대통령과의 회동이 대단한 영광이었으며 더 많이, 많이 대통령을 만날 것을 고대한다"고 덧붙였다. 또 취재진에게 "오바마 대통령은 매우 좋은 사람"이라고 여러 차례 말했다.

이에 대해 오바마 대통령은 "현 정부는 트럼프 당선인의 성공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하겠다"며 "당선인이 성공해야 미국이 성공한다"고 말했다.

그는 "향후 2개월 내게 가장 중요한 일은 당선인이 성공할 수 있도록 정권인수를 촉진하는 것"이라며 "트럼프 당선인이 이 위대한 나라가 직면한 많은 이슈를 놓고 내 팀과 함께 일하는 데 관심이 있어 매우 고무됐다"면서, 회담은 매우 훌륭했고 폭넓은 사안을 다뤘다고 밝혔다.

백악관 회동을 마친 후, 트럼프 당선인은 부인 멜라니아 여사, 부통령 당선인인 마이크 펜스와 함께 의회로 가 '공화당 1인자'인 폴 라이언(위스콘신) 하원의장과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 등 수뇌부를 잇달아 만나 협력을 당부했다.

앞서 트럼프 당선인은 이날 오전 뉴욕에서 부인 멜라니아 여사 등과 함께 자신의 전용기를 타고 워싱턴DC 레이건 공항에 도착한 뒤 백악관으로 이동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8.9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8% 넥센테크 +0.11%
SK디앤디 +1.30% 와이지엔터... +0.35%
NAVER +0.93% 로엔 +2.91%
SK가스 0.00% 엔지켐생명... 0.00%
삼성전자 -0.72% 툴젠 0.0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전자 +0.28%
한국전력 -2.67%
현대모비스 -2.17%
현대차 -0.61%
현대건설 -0.3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2.53%
메디톡스 +0.10%
안랩 +8.82%
카카오 -2.10%
컴투스 +1.67%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72%
SK하이닉스 +2.17%
현대백화점 +5.48%
LG화학 -0.17%
NAVER +0.9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3.05%
서울반도체 +2.40%
CJ오쇼핑 +4.82%
SK머티리얼... +0.06%
HB테크놀러... +6.2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