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르·K재단 강제모금 규명되나

입력 2016-11-09 18:02:41 | 수정 2016-11-10 03:43:29 | 지면정보 2016-11-10 A31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검찰, 대기업 임직원 줄소환

CJ 부회장 퇴진 요구 의혹도 수사
최순실 씨의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주요 기업 임원을 줄소환하고 있다. 최씨가 설립·운영을 주도하며 사유화했다는 의혹을 받는 미르·K스포츠재단에 기업들이 기금을 출연한 경위와 이 과정에서 압력이 있었는지가 수사 대상이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9일 오전 김모 전 한진그룹 전무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전날에는 박모 현대자동차 부사장, 이모 LG 부사장, 조모 CJ그룹 부사장, 신모 한화 상무, 박모 SK 전무를 조사했다. SK는 두 재단에 총 111억원을 출연해 삼성(204억원) 현대차그룹(128억원)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은 돈을 냈다. LG가 78억원, 한화 25억원, CJ 13억원, 한진은 10억원을 출연했다.

검찰은 두 재단에 돈을 낸 53개 기업 관계자를 모두 조사할 계획이다. 검찰은 이미경 CJ그룹 부회장에 대한 청와대의 ‘퇴진 요구’ 의혹도 수사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70.6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76% 티엘아이 -4.43%
SK디앤디 +0.43% 옵트론텍 -3.87%
SK가스 -0.89% 미래나노텍 -2.86%
현대산업 +0.61% 에이텍 -4.92%
한화테크윈 -7.38% 대한뉴팜 -1.8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26%
SK하이닉스 +0.45%
롯데케미칼 -0.44%
LG전자 +0.22%
현대제철 -0.5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78%
서울반도체 +0.34%
에스티아이 -3.40%
뉴트리바이... -2.05%
에스엠 -0.3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0.87%
SK하이닉스 +0.45%
현대중공업 +1.33%
삼성중공업 +3.19%
현대차 +1.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디오 -1.97%
에스엠코어 +10.70%
비아트론 +0.67%
원익IPS -0.47%
메디톡스 +0.0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