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남자 골프 대상·다승왕 10일 개막 '카이도코리아'서 판가름

입력 2016-11-09 17:33:16 | 수정 2016-11-10 03:57:07 | 지면정보 2016-11-10 A32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상금왕 최진호가 지켜낼까 이창우·주흥철이 뒤집을까
기사 이미지 보기

최진호의 수성이냐, 이창우 주흥철의 뒤집기냐. 올 시즌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대상과 다승왕이 마지막 대회인 카이도코리아투어챔피언십(총상금 3억원)에서 결정된다. 시즌 2승을 거둔 최진호(32·현대제철)가 상금왕(4억2300만원)을 확정했지만 주요 타이틀인 제네시스 대상과 다승왕은 아직 가려지지 않았다. 이창우(23·CJ오쇼핑)와 주흥철(35·비스타케이호텔그룹)이 이 자리를 노리고 있다.

카이도코리아투어챔피언십은 10일부터 나흘간 전남 보성CC(파72·6969야드)에서 열린다. 최진호는 미국에 머물고 있어 이번 대회에 불참한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진출을 노리는 최진호는 현지에서 2부 리그 격인 웹닷컴투어 퀄리파잉 토너먼트에 참가하고 있다. 최진호는 KPGA 투어 상금왕은 확정지었다. 다승 부문도 2승으로 공동 선두, 제네시스 대상 포인트도 4009점으로 1등이다.

다승과 대상 포인트는 대회 결과에 따라 뒤집힐 가능성이 있다. 대상 포인트 2위인 이창우(3162점)가 우승하면 1000점을 추가해 역전한다. 2위에게는 600점을 주기 때문에 이창우는 반드시 우승해야 한다. 그는 “현재 몸 상태가 최상”이라며 “프로 데뷔 이후 첫 우승과 대상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꼭 잡고 싶다”고 의욕을 보였다.

주흥철은 최진호와 다승 공동 선두다. 최진호는 시즌 개막전인 동부화재프로미오픈과 지난 5월 넵스헤리티지대회에서 2승을 거둔 뒤 우승행진을 멈췄다. 주흥철은 시즌 중반까지 침묵하다 9월 군산CC 전북오픈, 지난달에는 최경주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했다. 후반전에 강한 주흥철이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3승으로 단독 다승왕 타이틀을 따낼 수 있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북한 김정은 체제의 향후 전망을 어떻게 보십니까?

증권

코스피 2,106.6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10% 툴젠 +0.34%
SK디앤디 0.00% 디오 -2.28%
삼성전자 +0.92% 셀트리온 +0.10%
SK가스 -3.24% 삼영이엔씨 +0.86%
지코 -3.23% 셀루메드 -3.28%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SDI -1.60%
대한항공 +1.97%
현대중공업 +1.62%
미래에셋대... +1.67%
팬오션 -3.2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1.24%
셀트리온 +0.10%
클리오 -2.41%
더블유게임... +1.45%
코미팜 -1.6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신세계 +1.07%
현대중공업 +1.62%
롯데쇼핑 +1.07%
LG전자 +1.29%
두산인프라... +5.29%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1.71%
서울반도체 +3.57%
이오테크닉... -2.03%
카카오 +1.24%
CJ오쇼핑 +0.31%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