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병준 지명 철회하나…박 대통령, 국회추천 총리 제안할 듯

입력 2016-11-08 10:01:28 | 수정 2016-11-08 10:01:28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근혜 대통령(사진)은 8일 야당이 김병준 국무총리 내정자 카드를 끝내 수용하지 않을 경우 국회가 추천한 총리를 제안 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박근혜 대통령(사진)은 8일 야당이 김병준 국무총리 내정자 카드를 끝내 수용하지 않을 경우 국회가 추천한 총리를 제안 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DB.


박근혜 대통령은 8일 야당이 김병준 국무총리 내정자 카드를 끝내 수용하지 않을 경우 국회가 합의해 총리를 추천해달라는 뜻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30분 국회를 전격 방문, 국회의장실에서 정세균 의장과 회동하고 '최순실 비선 실세 의혹' 파문에 따른 정국수습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청와대가 공식 발표했다.

정연국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의제를 정해놓고 하는 것은 아니다"면서 "대통령이 상황을 풀어나가기 위해 국회 협조를 당부하고 정 의장의 이야기를 들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이 정기국회 시정연설이나 국회 개원연설 등 공식 일정을 제외하고 정치적 이유로 국회를 방문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박 대통령은 2013년 9월 국정원 대선개입 의혹 정국을 풀기 위해 여야 대표와 국회 사랑재에서 회동한 적이 있다.

박 대통령은 일단 이날 회동에서 김 내정자에게 헌법이 보장한 모든 권한을 부여할 것이라는 점을 재차 확인하고, 김 내정자 인준의 필요성을 호소하되 야당이 끝내 '김병준 카드'를 수용하지 않는다면 여야가 논의해 후임자를 총리로 추천해오면 수용하겠다는 의사도 전달할 것으로 전해졌다.

한광옥 대통령 비서실장이 전날 여야 대표들을 예방해 박 대통령과의 영수회담을 요청했으나,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김병준 국무총리 내정자의 지명을 철회하고 국회에서 추천하는 총리에게 전권을 주지 않으면 만날 수 없다며 한 비서실장의 방문을 거부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박 대통령은 국회 측과 조율을 거쳐 일단 정 의장과의 회동을 추진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8.9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8% 넥센테크 +0.11%
SK디앤디 +1.30% 와이지엔터... +0.35%
NAVER +0.93% 로엔 +2.91%
SK가스 0.00% 엔지켐생명... 0.00%
삼성전자 -0.72% 툴젠 0.0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전자 +0.28%
한국전력 -2.67%
현대모비스 -2.17%
현대차 -0.61%
현대건설 -0.3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2.53%
메디톡스 +0.10%
안랩 +8.82%
카카오 -2.10%
컴투스 +1.67%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72%
SK하이닉스 +2.17%
현대백화점 +5.48%
LG화학 -0.17%
NAVER +0.9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3.05%
서울반도체 +2.40%
CJ오쇼핑 +4.82%
SK머티리얼... +0.06%
HB테크놀러... +6.2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