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 대통령 - 국회의장 회동] 3당 원내대표, 총리 거론도 못하고 헤어져

입력 2016-11-08 17:55:56 | 수정 2016-11-08 17:55:56 | 지면정보 2016-11-09 A3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여야 현격한 입장차만 확인
< 웃고 있지만… >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왼쪽)와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8일 국회의장실로 향하고 있다.  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기사 이미지 보기

< 웃고 있지만… >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왼쪽)와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8일 국회의장실로 향하고 있다. 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정세균 국회의장과 여야 3당 원내대표가 8일 국무총리 후보자 추천 논의를 위해 만났으나 여야 간 현격한 입장 차만 확인했다.

정 의장은 이날 오후 국회 의장실에서 정진석 새누리당,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에게 박근혜 대통령과의 회동 내용을 설명했다. 회동은 박 대통령이 이날 오전 정 의장에게 “국회 추천 총리에게 내각 통할권을 주겠다”고 한 데 대한 후속 조치로 이뤄졌다.

두 야당은 박 대통령의 2선 후퇴 등 선결조건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수용하기 어렵다는 뜻을 밝혔다. 기동민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회동 후 기자들에게 “국회 지명 총리에 대한 조각권과 실제 국정운영권을 주는 것인지, 청와대가 거기에 일절 간섭하지 않는 것도 포함되는지 등에 대해 확인할 수 없다. 추가 확인하는 과정을 밟겠다”고 말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탁 던져놓고 가면 ‘자 봐라, 국회에서 총리를 추천하라고 해도 못하지 않느냐’ 그런 의도 아니냐”며 “우린 대통령이 던진 덫에 이미 빠져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할 일에 대해서는 아무런 언급도 없었다.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야당의 주장을 전폭 수용했다는 데 야당도 이의를 달지 않았다”며 “영수회담이 성사될 발판이 마련됐다”고 내다봤다. 야당이 요구하는 박 대통령의 탈당과 관련해서는 “우리 당과 관련된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3.3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46% 한글과컴퓨... 0.00%
삼성전자 +0.83% 와이지엔터... -0.34%
SK디앤디 -2.08% 디에스티로... +6.73%
SK가스 -1.21% 엔지켐생명... -1.38%
SK하이닉스 -0.59% 메디포스트 +0.5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국보 -2.11%
동양 +1.17%
영풍제지 +0.55%
금호에이치... -0.16%
삼성공조 +0.83%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아이즈비전 -0.12%
세원물산 -1.61%
제일제강 +1.29%
영인프런티... +0.98%
세종텔레콤 +0.2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2.04%
LG화학 +3.54%
SK +3.49%
KT&G +0.52%
SK이노베이... +0.6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4.07%
SK머티리얼... +4.13%
에스에프에... +2.56%
셀트리온 -0.22%
솔브레인 +2.2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