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과장 & 이대리] 사내 최순실 보면 화딱지…내가 이러려고 직장 다니나

입력 2016-11-07 18:22:26 | 수정 2016-11-08 02:11:28 | 지면정보 2016-11-08 A26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와글와글'
기사 이미지 보기
지난 1일자 김과장 이대리 <회장실 들락날락 역술인…계열사 사장 모아 지시 ‘뜨악’> 기사에 달린 댓글이다.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문을 패러디해 사내 ‘최순실’ ‘정유라’들 때문에 고통받는 직장인의 마음을 표현했다. 기사는 실력도 없이 회사를 쥐락펴락하는 ‘낙하산’과 ‘비선실세’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역술인의 말을 듣고 사명(社名)까지 바꾼 오너 회장부터 해외 지사 부문장으로 초고속 승진한 ‘로열 직원’의 숨은 비밀까지 다양한 사례가 등장했다.

국정을 뒤흔든 최순실 비선실세 논란이 정치권만의 문제가 아니라는 댓글이 많았다. “대통령은 국무위원들과 공무원을 믿지 못하고, 국민은 대통령과 정치인을 믿지 못하고, 기업 오너는 임직원을 믿지 못하고… 신뢰가 무너진 땅에는 비선이란 잡초만 무성하구나”(네이버 아이디 jalo****), “오너 친인척도 문제지만 회사에 장관 국회의원 아들딸도 왜 이리 많냐. 최순실 우병우 같은 놈들이다. 좋은 부서 발령 나고 연수, 주재원 다 챙겨먹고”(네이버 아이디 real****) 등이다.

부조리한 사회 시스템으로 인한 ‘상대적 박탈감’을 지적하는 댓글도 있었다. 한 네티즌은 “나라 전체에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게 하는 요소가 산재해 있다. 윗선에서 신나게 부려먹을 때 묵묵히 참고 노력해도 평생 그들처럼 될 수 없다. 약자에게는 정의를 강요하면서 편법과 불법을 최고 대우하는 게 이 나라”(kash****)라며 씁쓸해했다.

리더들을 향한 현실적인 조언들도 있었다. cion****라는 네이버 아이디를 쓰는 네티즌은 “세계 어느 기업이든 조직 안에는 잘나가는 라인이 있다. 하지만 메이저 라인이 무능하다면 회사 구성원은 비전을 잃는다. 오너들은 이런 사람들이 기업의 미래를 갉아먹는다는 걸 명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POLL

안희정 충남지사의 경제 정책관을 지지합니까?

군 복무기간은 어느 정도가 타당하다고 보세요?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65.7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28% 청담러닝 0.00%
삼성전자 +0.26% 빅텍 +2.87%
SK디앤디 -0.61% 주성엔지니... -0.46%
한국전력 +1.98% 한빛소프트 +29.82%
SK가스 +3.20% 포스코켐텍 0.0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차 -1.68%
삼성엔지니... +0.43%
롯데케미칼 -0.52%
LG화학 -0.94%
POSCO +0.1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0.25%
에스에프에... -0.83%
주성엔지니... -0.46%
메디톡스 -0.17%
지엔코 +5.9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26%
SK하이닉스 +1.57%
아모레퍼시... +3.17%
LG생활건강 +2.01%
한국전력 +1.9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트론 +7.46%
주성엔지니... -0.46%
휴젤 -3.68%
실리콘웍스 +4.02%
모두투어 +1.6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