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LG전자, 차량 인포테인먼트 SW 국제인증 연이어 획득

입력 2016-11-07 10:00:00 | 수정 2016-11-07 10:00: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자동차 SW 프로세스 평가모델 ‘ASPICE' 및  국제 SW·프로젝트 역량 평가 모델 ‘CMMI' 로고기사 이미지 보기

자동차 SW 프로세스 평가모델 ‘ASPICE' 및 국제 SW·프로젝트 역량 평가 모델 ‘CMMI' 로고



LG전자가 AV, 내비게이션, 텔레매틱스 등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분야에서 소프트웨어 역량 관련 국제 인증을 연이어 획득하며 품질 경쟁력을 입증했다.

LG전자는 최근 자동차 SW 개발 프로세스 평가모델 ‘ASPICE(Automotive Software Process Improvement & Capability dEtermination)’의 ‘레벨 3’ 인증을 획득했다고 7일 밝혔다.

‘ASPICE’는 유럽 자동차 업체들이 부품회사를 대상으로 설계, 검증, 관리 등 15개 SW 영역의 역량을 평가하기 위해 만든 인증 모델이다.

LG전자는 국제 SW·프로젝트 역량 평가 모델인 ‘CMMI(Capability Maturity Model Integration, 역량 성숙도 모델)’의 ‘레벨 3’도 최근 재인증받았다. 카네기멜론 대학 소프트웨어 공학연구소(SEI) 와 산업계가 공동 개발한 ‘CMMI’는 소프트웨어 품질, 시스템 성숙도, 수행 능력, 리스크 관리 등 22개 영역에 대해 서류 심사, 심층 인터뷰 등을 거쳐 인증 여부를 결정한다.

LG전자는 연이은 인증 획득으로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부품 관련 SW 개발 프로세스 및 품질에 대한 신뢰도를 크게 향상시켜 글로벌 수준의 자동차 부품 기술 확보를 통한 수주 경쟁력을 입증했다.

최근 선진시장을 중심으로 주요 자동차 업체들이 부품회사들에게 ‘ASPICE’나 ‘CMMI’의 ‘레벨 3’ 수준의 인증을 요구하는 경우가 잦아지고 있다. 자동차 부품의 전장화로 부품의 성능 보증 및 SW 안정성 확보가 매우 중요해졌기 때문이다.

LG전자는 VC사업본부 내 SW 전문 인력을 확충하는 등 차량용 부품 소프트웨어 역량 강화에 힘써왔다. 업계 최고 수준의 SW 역량을 내재화해 국내 및 글로벌 자동차 업체의 점차 높아지는 기술 요구 수준에 적극 대응할 계획이다.

김진용 LG전자 부사장은 “IVI 부품 관련 소프트웨어 품질 및 글로벌 수주 경쟁력을 재확인한 계기”라며 “프로세스 혁신, 품질 신뢰성 향상 등 고객 중심의 품질 경영 활동을 지속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3.5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8% 넥센테크 -0.74%
현대EP +0.24% KG ETS -1.62%
SK디앤디 +1.36% 구영테크 +0.89%
SK가스 +2.47% 에이치엘비... -1.88%
삼성전자 +0.92% 서진시스템 -6.8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18%
현대차 -1.56%
KB금융 +0.71%
한화케미칼 -0.19%
엔씨소프트 +0.3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0.93%
메디톡스 +2.25%
포스코 ICT -0.72%
휴젤 0.00%
로엔 +2.16%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3.27%
LG화학 +1.88%
SK +1.48%
KT&G +0.52%
SK이노베이... -0.9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1.42%
SK머티리얼... -0.36%
에스에프에... +2.65%
셀트리온 -0.44%
솔브레인 +3.5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