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무성 '거국내각'…문재인 '대통령 2선 후퇴'…안철수 '퇴진 서명운동'

입력 2016-11-06 18:44:42 | 수정 2016-11-07 06:08:45 | 지면정보 2016-11-07 A6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잠룡들 대선 득실 따지며 다른 목소리

유승민, 대통령 담화에 혹평
남경필 "2선으로 물러나라"
박원순·이재명은 "하야하라"
기사 이미지 보기

여야 대선주자들이 ‘최순실 정국’에서 각기 다른 행보를 하고 있다. 각자 처한 상황에 따라 최순실 사태가 대권 가도에 미칠 영향에 대한 셈법이 달라서다.

여권 잠룡들은 박근혜 대통령을 비판하면서도 ‘책임론’에 휩싸일 것을 우려해 자세를 낮추고 있다.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는 김병준 국무총리 후보자 지명 철회와 거국내각 구성을 주장한다. 유승민 의원은 지난 4일 대통령 담화에 대해 “국민의 분노를 누그러뜨리기엔 크게 모자랐다”고 혹평했다.

그러나 김 전 대표와 유 의원은 박 대통령에게 ‘2선 퇴진’을 직접적으로 요구하지는 않고 있다. 친박(친박근혜)계 출신이라 이번 사태의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기 때문이다. 박 대통령이 한나라당 대표였을 때 비서실장이었던 유 의원은 이 같은 책임론을 의식한 듯 “박 대통령 지지를 호소한 사람으로서 사과할 일이 있으면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박 대통령과 애초 노선이 달랐던 남경필 경기지사는 “권한을 내려놓고 2선으로 물러나라”며 강경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야권 주자들은 일제히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고 있지만 각론에는 차이가 있다. 선명성을 높여 지지층을 흡수할지, 신중함을 더해 외연을 넓힐지에 대한 고민이 묻어난다.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중대결심을 할 수 있다”는 최후통첩을 했지만 방점은 ‘하야·탄핵’보다는 ‘2선 퇴진’에 찍고 있다. 현재 지지율로 봤을 때 조기 대선을 치르면 유리한 입장이지만 정국상황을 예단할 수 없는 데다 책임감 있는 지도자상을 부각하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박 대통령 퇴진 촉구 서명운동에 나섰다. 총선 직후에 비해 지지율이 많이 떨어진 안 전 대표가 선명한 메시지로 존재감을 높이기 위해서라는 분석이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이재명 성남시장은 일찌감치 촛불집회에 참석하고 있다. 박 시장은 연일 박 대통령 하야를, 이 시장은 탄핵과 구속수사를 주장하는 등 강성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 당내 기반과 조직력이 약한 상황에서 선명성을 부각시켜 ‘문재인 대세론’을 꺾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11.0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48% 한프 +2.39%
SK디앤디 +0.22% JYP Ent. +0.10%
현대산업 -0.80% 인바디 +0.83%
SK가스 +1.75% 인트론바이... +16.42%
SK하이닉스 +2.87% 코디엠 +0.49%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00%
POSCO 0.00%
신한지주 0.00%
삼성바이오... 0.00%
SK텔레콤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0.00%
CJ E&M 0.00%
에스엠 0.00%
뉴트리바이... 0.00%
홈캐스트 0.0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디스플레... +2.58%
LG화학 +0.83%
SK하이닉스 +0.11%
삼성물산 +0.39%
한화케미칼 +0.4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지스마트글... -29.95%
에스티팜 +4.02%
더블유게임... +1.22%
솔브레인 +1.1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