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마트 '찬밥신세' 양주, 김영란법 만나고 매출 '껑충'

입력 2016-11-06 10:52:31 | 수정 2016-11-06 10:52:31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수수 등 금지에 관한 법률)과 홈술족(집에서 술 마시는 사람)의 영향으로 최근 대형마트 양주 매출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김영란법 발효 직후인 지난달 1일부터 이달 2일까지 이마트에서의 양주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3.0% 증가했다.

롯데마트의 지난달 위스키 매출은 전년 동월보다 14.6%나 늘었다. 브랜디 매출은 43.9%나 증가했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대형마트에서 양주의 매출 감소세가 두드러졌다는 점에서 눈에 띄는 변화다. 독주를 기피하는 음주문화 등이 자리잡으면서 국내 전체 시장에서도 양주는 최근 7년 연속 역성장을 거듭했다.

실제로 지난해 이마트 양주 매출은 전년 대비 12.3%나 줄었다. 청탁금지법 시행 전인 올해 1~9월엔 양주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4.7% 감소했다.

청탁금지법 시행 이후 그동안 양주를 즐겨 마시던 소비자들을 중심으로 대형마트에서 직접 양주를 구매해 집에서 마시는 홈술족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양주뿐 아니라 홈술족들이 즐겨찾는 수입맥주의 매출도 김영란법 시행 이후 큰 폭으로 뛰었다.

이마트에서 지난 1~9월 수입맥주 매출 신장률은 18.2%였으나 지난달 1일부터 지난 2일까지는 42.6%로 급상승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북한 김정은 체제의 향후 전망을 어떻게 보십니까?

증권

코스피 2,105.0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11% 셀트리온 +0.89%
SK디앤디 +1.67% 포스코엠텍 -0.52%
한진해운 -46.15% 엔지켐생명... +1.57%
SK가스 -0.96% 솔루에타 0.00%
지코 0.00% 셀루메드 +0.7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롯데케미칼 +0.40%
NAVER +2.13%
SK텔레콤 0.00%
LG화학 +0.36%
POSCO -0.6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고영 0.00%
휴젤 +0.11%
카카오 -1.12%
셀트리온 +1.19%
클리오 +0.3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신세계 +1.07%
현대중공업 +1.62%
롯데쇼핑 +1.07%
LG전자 +1.29%
두산인프라... +5.29%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1.71%
서울반도체 +3.57%
이오테크닉... -2.03%
카카오 +1.24%
CJ오쇼핑 +0.31%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