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커피컵 투표·쿠키 대결'…美 대선 장외대결 승자는 클린턴

입력 2016-11-06 09:34:22 | 수정 2016-11-06 09:34:22
글자축소 글자확대
오는 8일 미국 대선을 앞두고 펼쳐진 장외 이색대결에서 민주당 대선주자 힐러리 클린턴이 완승을 거뒀다.

지난 4차례 대선 결과를 정확히 예측했던 편의점 세븐일레븐의 '커피컵 투표'는 클린턴의 승리였다. 세븐일레븐은 커피를 사려는 고객들에게 컵 색깔 선택권을 주면서 대선 판세를 파악한다.

지난달 말 기준으로 민주당을 상징하는 파란색을 선택한 고객은 전체의 31%였다. 공화당을 대표하는 빨간색 컵을 집어 든 비율은 29%로 나타났다.

민주당과 공화당 후보 모두를 기피하는 보라색이 전체 40%의 선택을 받아 클린턴과 트럼프의 높은 비호감이 반영됐다.

민주당, 공화당 후보 집안들의 '쿠키 대결'에서도 클린턴이 웃었다.

미 대선의 장외전인 쿠키 대결은 1992년 처음 열렸다. 쿠키 대결의 대선 승자 적중률도 꽤 높은 편이다. 지금까지 여섯 차례 이뤄진 대결에서 승자 집안이 대선 승리까지 거머쥔 사례가 다섯 번이나 된다.

미국 요리·가정잡지 '패밀리 서클'은 지난달 7일 클린턴과 트럼프의 부인 멜라니아가 내놓은 쿠키 맛대결에서 클린턴이 승리했다고 밝혔다. 네티즌들은 양쪽 가문이 내놓은 요리법대로 굽고 맛을 본 뒤 더 맛있는 쿠키에 투표했다.

지난 8월 중순부터 페이스북을 통해 투표가 이뤄져 클린턴의 오트밀 초콜릿 칩 쿠키(1623표)가 멜라니아의 별 모양 쿠키(535표)보다 더 높은 점수를 받았다.

미국 뉴햄프셔 주에 있는 한 농산품 판매점에서도 지난달 말까지 이색 투표장이 마련됐다.

판매점의 주인 크리스 오언스는 옥외 화장실 앞에 클린턴과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를 닮은 마네킹을 세워 두고 '볼일'을 보는 사람들에게 투표권을 줬다.

모두 721명이 참가한 화장실 투표에서 클린턴은 413표를 얻어 트럼프(165표)를 여유 있게 눌렀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89.8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3% KG ETS +0.13%
SK디앤디 -0.85% 툴젠 -2.99%
SK가스 +2.73% 코데즈컴바... +14.47%
두산엔진 +3.24% 썬코어 -0.26%
현대산업 +3.23% 신라젠 -4.8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3.15%
엔씨소프트 +1.26%
아모레퍼시... -0.32%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1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3.99%
비아트론 +0.21%
코텍 +1.43%
대화제약 +1.81%
코미팜 +5.4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5%
현대제철 +0.95%
LG화학 +3.86%
삼성물산 +2.38%
롯데케미칼 +4.9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2.38%
바이로메드 +0.20%
메디톡스 +0.33%
AP시스템 +2.52%
씨젠 +2.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