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근혜 대통령, 국정지지율 5%로 추락 … 역대 대통령 최저, 갤럽 조사

입력 2016-11-04 10:51:18 | 수정 2016-11-04 13:32:06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근혜 대통령 대국민 담화 / YTN 영상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박근혜 대통령 대국민 담화 / YTN 영상 캡처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이른바 '최순실 국정개입 파문'의 영향으로 5%까지 떨어져 역대 대통령 가운데 최저치를 기록했다고 여론조사 전문업체 한국갤럽이 4일 밝혔다.

갤럽이 지난 1~3일 전국의 성인남녀 1005명을 상대로 실시한 정례 주간 여론조사 결과에에 따르면 박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자는 전체의 5%였다.

전주(17%)에 비해 무려 12%포인트나 하락했다. 박근혜 대통령 취임 이후 최저치이며 지난 9월 둘째주(33%) 이후 7주 연속 하락곡선을 그린 것이다.

반면 국정수행에 대한 부정적인 평가는 전주보다 15%포인트나 수직상승한 89%를 기록했으며, 나머지 6%는 '모름·응답 거절'로 나타났다.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은 2013년 취임 초기 인사 난맥을 겪으며 40%선에 머물다가 그해 5월 초 처음으로 50%를 넘었고, 그해 9월 둘째 주에는 67%라는 최고치를 기록한 바 있다.

그러나 올해 10월 들어 '최순실 국정개입 파문'이 확산되면서 4주 연속 본인의 국정지지율 최저치를 경신하고 있다.

한국갤럽은 "과거 대통령의 직무 긍정률 최고치와 최저치 기록은 모두 김영삼 전 대통령으로, 1년차 2,3분기에 83%에 달했으나 'IMF 외환위기'를 맞았던 5년차 4분기에 6%로 하락했다"면서 "이번 조사에서 나타난 박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역대 대통령 최저치를 경신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역별로 서울에서 지지율이 2%였고, 대구·경북(TK)은 10%로 비교적 높았으나 호남 지지율은 0%였다.

연령별로는 20,30대에서 1%에 그쳤고, '콘크리트 지지층'으로 여겨졌던 60대 이상도 13%에 불과했다.

박 대통령의 직무수행을 부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자는 그 이유로 '최순실 및 미르·K스포츠재단'(49%)을 가장 크게 꼽았고, '국정 운영이 원활하지 않다'(13%), '소통 미흡'(6%), '리더십 부족·책임 회피'(5%)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정당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이 31%로 가장 높았고, 새누리당과 국민의당이 각각 18%와 13%를 기록했다. 특히 새누리당의 지지도 18%는 박근혜정부 출범 후 최저치라고 갤럽은 밝혔다.

당명 변경 전인 '한나라당' 시절 기준으로는 2004년 3월 노무현 대통령 탄핵안 가결 당시 18%를 기록한 바 있다.

이번 조사와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인터넷 홈페이지(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85.1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3% 썬코어 +0.77%
삼성전자 +1.40% 툴젠 -1.87%
SK디앤디 -1.17% 신라젠 +6.30%
SK가스 +0.91% 캠시스 +0.83%
현대산업 +2.03% 특수건설 +0.36%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2.14%
엔씨소프트 +3.16%
아모레퍼시... -0.48%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1.0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1.00%
비아트론 0.00%
코텍 0.00%
대화제약 +2.33%
코미팜 +3.86%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2.33%
SK하이닉스 0.00%
효성 +2.82%
두산밥캣 +4.19%
현대모비스 -0.2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머슨퍼시... -0.42%
컴투스 -2.97%
AP시스템 +0.85%
바이로메드 -3.06%
씨젠 +0.6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