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영·수야! 놀자] 홍성호 기자의 열려라! 우리말 - 배시원 쌤의 신나는 영어여행

입력 2016-11-04 19:53:16 | 수정 2016-11-04 19:53:16 | 지면정보 2016-11-07 S19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맞춤법 공략하기 (18) - '법석'과 '짭짤하다'의 차이

기사 이미지 보기
“약삭빠른 사람보다 우직한 사람이 좋다.” “대수롭지도 않은 일에 왜 그렇게 법석을 피우느냐.” “지난여름에는 수박 장사를 해서 짭짤하게 재미를 보았어.”

그동안 우리는 ‘소리적기’ 원칙을 살펴보면서 ‘뚜렷한 까닭 없이 나는 된소리는 된소리로 적는다’는 것을 알았다.

위 예문에 보이는 ‘약삭빠르다’ ‘법석’ ‘짭짤하다’가 소리적기 원칙을 정복하는 마지막 단계의 사례들이다. 우선 ‘약삭빠르다’ ‘법석’ 따위는 발음이 [약싹] [법썩] 식으로 된소리로 나는데도 예사소리로 적은 게 특이할 것이다. 이는 이 단어들이 맞춤법에서 규정하고 있는 ‘뚜렷한 까닭’에 해당하기 때문이다.

즉, ‘ㄱ, ㅂ 받침 뒤에서는 된소리로 나더라도 된소리로 적지 않는다’는 게 그것이다. 이 역시 그냥 외울 게 아니라 원리를 알아두면 이해하기가 쉽다. 그 원리는 ‘ㄱ, ㄷ’이 받침으로 쓰일 때는 소리가 폐쇄되므로 뒤따르는 음절이 자연스럽게 된소리로 발음된다는 것이다. 따라서 굳이 된소리로 적지 않는다고 이해하면 된다. 실제 발음으로 확인해 보면 훨씬 쉽다.

다음 단어들을 유심히 살펴보자.

가) 깍두기, 왁자지껄, 폭삭, 떡갈나무, 색시, 북적거리다, 쑥덕거리다.

나) 몹시, 덥석, 맵시, 납작하다, 밉살스럽다, 집적거리다. 업신여기다.

가)와 나)에는 공통점이 있다. 가)는 ‘ㄱ’ 받침이, 나)는 ‘ㅂ’ 받침이 들어가는 단어들이라는 점이다. 이들은 받침으로 인해 소리가 폐쇄되므로 굳이 된소리로 적지 않는다. 그러면 ‘짭짤하다’나 ‘쓱싹쓱싹’ 같은 거는 왜 된소리로 적는지 의문이 생긴다. 여기에도 이유가 있다.

기사 이미지 보기
우선 위에서 살핀 ‘ㄱ, ㅂ 받침 뒤’의 원칙을 적용하면 이들은 ‘짭잘하다, 쓱삭쓱삭’이라 해야 맞을 것 같지만 여기서는 또 다른 규정이 적용된다. ‘한 단어 안에서 같은 음절이나 비슷한 음절이 겹쳐 나는 부분은 같은 글자로 적는다’는 게 그것이다.(한글맞춤법 제13항 ‘겹쳐나는 소리’에 관한 규정) 이에 따라 ‘쌕쌕, 싹싹하다, 씩씩하다, 쌉쌀하다, 씁쓸하다, 씁쓰레하다, 딱따구리, 찝찔하다’처럼 적는다. 이들은 모두 ‘ㄱ, ㅂ’ 받침 뒤이지만 같은 소리가 거듭 나는 말이라 같은 글자로 적는 것이다.

이 원칙은 된소리가 아닌 경우에도 똑같이 적용된다. 가령 ‘밋밋하다, 누누이, 녹녹하다(물기가 섞여 말랑말랑하고 부드럽다)’ 같은 게 그런 경우다. 다만 한자어인 경우에는 두음법칙이 적용되므로 이에 따라 적어야 한다.

예를 들면 ‘보잘것없다, 만만하고 호락호락하다’란 뜻으로 쓰이는 ‘碌碌하다’는 ‘녹녹하다’가 아니라 ‘녹록하다’로 적는 것이므로 주의해야 한다. 비슷한 예로는 적나라(赤裸裸)하다(적나나하다 ×), 늠름(凜凜)하다(늠늠하다 ×), 낭랑(朗朗)하다(낭낭하다 ×), 냉랭(冷冷)하다(냉냉하다 ×), 연년생(年年生·연연생 ×), 염념불망(念念不忘·염염불망 ×) 따위가 있다.

영어는 선율을 타고 팝송으로 배우는 단어들

배시원 선생님은 호주맥쿼리대 통번역 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받았으며 현재 배시원 영어교실 원장을 맡고 있다. 고려대 등 대학과 김영 편입학원, YBM, ANC 승무원학원 에서 토익·토플을 강의했다.기사 이미지 보기

배시원 선생님은 호주맥쿼리대 통번역 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받았으며 현재 배시원 영어교실 원장을 맡고 있다. 고려대 등 대학과 김영 편입학원, YBM, ANC 승무원학원 에서 토익·토플을 강의했다.

Try to remember the kind of September
9월 (그 아름답던 날들)을 기억해봐요.

When life was slow and oh so mellow
참 여유롭고 달콤했었던

Try to remember the kind of September
(가슴 뛰는 사랑을 알게 된) 그 9월을 기억해봐요~

When grass was green and grain was yellow
잔디는 푸르고 곡식은 노랗게 익어갔던

위 가사는 Try to remember의 첫 소절입니다. 감미로운 멜로디에 아름다운 가사가 돋보이는, 정말 가을날에 듣기에 좋은 노래입니다. 뿐만 아니라 Rhyme이 들어간 단어들로 영어 공부하기도 참 좋은 노래랍니다. 그래서 오늘은 작정하고 Try to remember에서 Rhyme을 맞춘 단어들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기사 이미지 보기
우선 er로 끝나는 단어들: remember(기억하다), September(9월), tender(부드러운), ember(타고남은 불, 여운), December(12월)등이 반복해서 나오며 우리들의 귀를 즐겁게 해준답니다.

그리고 ow로 끝나는 단어들: slow(느린), mellow(부드러운, 원숙한), yellow(노란), callow(미숙한, 애송이의), fellow(친구, 녀석), follow(따르다, 쫓아가다), willow(버드나무, 슬픔의 상징), pillow(베개), billow(소용돌이, 굽이치다), know(알다), snow(눈), hollow(텅 빈, 공허한)등의 단어들이 노래를 더욱 감칠맛 나게 해준답니다.

이 외에도, grass(풀), green(녹색), grain(곡식)등의 단어들과 wept(울다 / weep의 과거,과거분사), except(~은 제외하고는), kept(유지하다 / keep의 과거,과거분사)등의 단어들, 그리고 without(~없이), hurt(해치다), heart(마음)등의 단어들이 운율을 맞추며 노래를 구성하고 있답니다.

이렇듯 좋은 팝송 가사 하나만 외워도 정말 많은 단어들을 배울 수 있습니다. 깊어가는 이 가을에 하루쯤은 좋아하는 노래를 들으며 영어 공부를 해 보면 어떨까요? 내가 외운 팝송 단어들이 시험에 나온다면 정말 반갑지 않을까요?^^*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91.8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6% 구영테크 +4.99%
한미약품 -10.76% KG ETS -2.51%
SK디앤디 -0.11% 툴젠 -4.62%
SK가스 +1.33% 메디젠휴먼... +8.36%
현대산업 +1.16% CJ E&M +5.1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0.56%
LG화학 +0.83%
POSCO +1.74%
동국제강 +2.64%
아모레G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코미팜 +2.44%
홈캐스트 +4.42%
비에이치 +2.07%
AP시스템 +2.25%
원익홀딩스 -1.5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디스플레... +2.58%
LG화학 +0.83%
SK하이닉스 +0.11%
삼성물산 +0.39%
한화케미칼 +0.4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지스마트글... -29.95%
에스티팜 +4.02%
더블유게임... +1.22%
솔브레인 +1.1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