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Cover Story] 가채점 결과로 정시 지원가능대학 분석후 논술·면접 등 대학별고사 응시 판단해야

입력 2016-11-04 17:20:18 | 수정 2016-11-04 17:22:05 | 지면정보 2016-11-07 S6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대입 수능 D-10

수능이후 준비할 것
2017학년도 대학입시는 수능 이후가 본격적인 시작이다. 수능시험을 본 뒤 판가름난 점수에 일희일비하기보다는 남은 대입 일정에 맞춰 치밀한 전략을 짜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12월7일(수) 수능성적표가 통지되기 전 당장 자신의 정확한 가채점 분석을 통해 나온 예상 점수를 토대로 수능 이후 논술, 면접 등 대학별고사 응시를 신중히 결정해야 한다.

기사 이미지 보기
1. 자신에게 유리한 표준점수 및 백분위 확인

수능 가채점 결과 기대에 못 미치는 성적을 받더라도 낙담하지 말자. 가채점을 통해 얻을 수 있는 영역 및 탐구과목별 원점수나 원점수 총점은 실제 입학전형에서는 큰 의미가 없다. 가채점 결과 원점수가 예상보다 낮게 나왔더라도 해당 영역의 난이도가 높았을 경우 표준점수나 백분위점수가 올라갈 수도 있다. 예를 들어 대다수 대학이 성적에 실질적으로 반영하는 표준점수는 평균점이 낮은 영역에서 조금이라도 높은 점수를 받으면 크게 높아진다. 원점수와 같이 자신의 절대적인 성적보다는 동일한 영역의 시험을 치른 응시자 집단에서 해당 수험생의 상대적인 성취수준이 더 중요한 것이다.

2. ‘종이 배치표’ 과신 금물

수능이 끝나면 주요 입시기관들이 실시하는 입학설명회에 참석해 유용한 정보를 많이 얻는 것이 좋다. 모든 정보를 귀담아 듣는 것보다 자신의 목표 대학 및 관련 자료를 적절히 취합해 종합적으로 검토해야 한다. 특히 설명회에서 배포되는 ‘원점수 기준 배치표’는 쓸모가 없지만 표준점수와 백분위가 표기된 종이 배치표는 가나다군 모집군별로 자신이 지원할 수 있는 3~4개 지원권 대학을 가늠하는 데 어느 정도 참고가 될 수 있다. 물론 절대 과신해서는 안 되며 추후 성적 발표 후 대학별 수능 반영영역, 반영비율, 가산점, 대학별 환산점수를 산출한 뒤 유불리를 따져 정확한 정시 지원 가능 대학을 알아봐야 한다.

3. 가채점으로 대학별고사 응시 판단

수능시험 이후 가장 먼저 할 일은 가채점 성적에 대한 정확한 판단이다. 정확한 수능 성적이 12월7일에 발표되기 때문에 입시 분석기관 및 대형학원에서 발표하는 예상 수능등급, 백분위, 표준점수를 잘 살펴보고 자신의 위치를 정확히 판단한 뒤 논술, 면접, 적성검사 등 대학별고사 응시 및 포기를 최종적으로 검토해야 한다.

수능 성적이 대학별고사에 응시할 지원 대학 및 학과보다 지원권 이상이면 수시 2차를 포기하고 바로 정시준비에 매진해야겠지만, 수능 성적이 이전에 치른 모의고사 성적과 비슷하거나 오히려 하락이 예상된다면 지원대학의 대학별고사에 적극적으로 응시하는 게 좋다.

또한 수능이 끝난 후 1~2주간 고려대, 성균관대, 서강대, 한양대 등을 포함한 많은 대학에서 논술고사를 실시하는데 시험시간 및 장소를 다시 한번 입학처 홈페이지를 통해 반드시 확인하도록 하자. 수시모집에 합격한 학생은 정시 및 추가 모집에 지원할 수 없으므로 대학별고사 응시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

기사 이미지 보기
4. 수능 최저 오차범위라면 대학별고사 응시해야

수험생들은 가채점 성적을 기준으로 정시 지원 가능 대학과 수시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꼼꼼히 살펴본 뒤 지원대학의 대학별고사 응시 및 포기를 결정해야 한다.

만약 자신의 성적이 주요 입시기관에서 발표한 가채점 수능 등급 커트라인(등급컷)이 지원대학 최저학력기준 1~2점 오차범위에 있다면 논술 면접 등 대학별고사를 준비하는 것이 옳다. 해마다 수능 등급권 성적을 100% 맞히는 입시기관은 없으며, 정작 실제 수능 성적 발표 후 목표 대학의 최저학력기준을 충족시키는 성적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논술을 응시하지 않아 낭패를 보는 수험생이 적지 않다는 점을 명심하자.

5. 2학기 기말고사 최선

수능 이후에 2학기 기말고사를 실시하는 고교가 적지 않다. 수능이 끝났기 때문에 학교 교과성적을 등한시하는 수험생이 많은데 남은 기말고사에도 최선을 다하도록 하자. 물론 많은 대학이 수시에서 2학기 학생부 성적을 반영하지 않거나 정시에서도 아주 미미하게 반영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지만 국립대, 교육대, 일부 사립대 등은 정시 당락에 영향을 미칠 정도로 학생부성적을 의미 있게 반영한다. 또한 재수를 선택하는 경우 수시를 포함한 내년 입시에서 불이익을 당할 수도 있다는 점을 꼭 염두에 두자.

이동훈 생글 대입컨설팅 소장 cazar01@naver.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68.0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0% 썬코어 -6.85%
SK디앤디 +0.11% 현우산업 -0.36%
SK가스 -0.45% YTN -1.04%
삼성전자 -0.64% 이건창호 -0.61%
현대산업 +2.66% 삼천리자전... -1.2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하나금융지... 0.00%
팬오션 -1.61%
KT&G +1.44%
POSCO -0.59%
두산밥캣 +4.04%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뉴파워프라... -6.32%
대화제약 -2.91%
이오테크닉... +2.84%
뉴트리바이... +3.05%
아프리카TV -4.56%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0.87%
SK하이닉스 +0.45%
현대중공업 +1.33%
삼성중공업 +3.19%
현대차 +1.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디오 -1.97%
에스엠코어 +10.70%
비아트론 +0.67%
원익IPS -0.47%
메디톡스 +0.0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