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치In] 김종인 "절대권력 분산하는 새 정치제도 마련해야"

입력 2016-11-04 09:46:26 | 수정 2016-11-04 09:52:45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전 비상대책위 대표는 4일 “여야 정치권은 정경유착이 통할 수 없는 투명한 경제운영체제와 1인 절대권력을 분산하는 새 정치제도 마련을 서둘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정경유착의 고리는 권력의 태동기 때부터 맺어진다”며 이 같이 말했다.

전날 목포대에서 특강을 마치고 상경한 김 전 대표는 “KTX열차에서 작금의 정치상황에 대해 생각해보니 참담한 심정을 금할 수 없었다”며 “최순실이라는 무명인(청와대와 정부의 핵심 관계자들이 모두 모른다던) 사건이 대한민국을 급속하게 블랙홀로 몰아가는 와중에 우리는 정작 가장 중요한 ‘민생’을 잊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전 대표는 이어 “이미 9월의 생산·소비·투자 활동의 위축 정도는 경제위기의 조짐을 읽기에 충분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간 대기업이 우리 경제를 활성화시키고 그 낙수효과가 민생을 살릴 것이라는 것이 이 정부와 대통령의 한결같은 말이었다. 또한 경제민주화는 경제활성화를 위하여 때가 아니라고 했다”고 비판했다.이어 ”그런데 재계서열 1위라는 삼성은 이 무명인의 급조된 회사와 딸에게 35억여원을 직접 지원했다. 소위 비선 실세 줄대기 일환“이라며 ”내로라하는 대기업들은 이 무명인이 진두지휘하는 신생재단에 앞다퉈 기부해 순식간에 800억원을 모았다. 탈이 나니 강제모금에 준조세라고 한다“고 꼬집었다.

김 대표는 “이런 거액의 돈이 숨은 권력에게 간데에는 정경유착의 검은 고리가 있을 거라는 것쯤은 모든 국민이 다 안다. 이런 권력과 거대자본의 유착이 그간 경제민주화를 방해해 온 것이며, 이는 대통령의 제왕적 권력이 있기 때문에 가능한 것”이라고 말했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POLL

김영란법 시행령 개정이 필요하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64.1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14% 엔지켐생명... -2.14%
녹십자 -1.34% 툴젠 -1.04%
SK디앤디 -0.48% 예스티 -4.08%
두산엔진 -1.67% 썬코어 -2.60%
SK가스 +0.45% 메이슨캐피... +11.6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대우조선해... 0.00%
한국전력 -0.45%
아모레퍼시... +2.23%
POSCO 0.00%
LG디스플레... -3.44%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솔브레인 -2.81%
바이로메드 +0.26%
AP시스템 -3.99%
메디톡스 +4.78%
카카오 -1.5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2.14%
삼성화재 +2.24%
KB금융 +2.96%
현대차 +1.01%
SK이노베이... 0.0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2.90%
메디톡스 +4.78%
CJE&M 0.00%
티씨케이 +6.70%
GS홈쇼핑 +1.6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