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기업 경영 잘하는 게 진정한 사회공헌"

입력 2016-11-03 18:57:47 | 수정 2016-11-04 02:45:39 | 지면정보 2016-11-04 A5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업 사회적 책임 토론회

법적으로 강제하지 말고 가치창출 통해 사회에 기여
기사 이미지 보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법적, 윤리적으로 강제하지 않아도 기업의 이윤 창출 과정에서 충분히 사회공헌이 가능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김종석 새누리당 의원(사진)과 바른사회시민회의가 3일 국회에서 연 ‘CSR(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기업의 사회적 책임)의 대안을 찾아서’ 토론회에서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따로 강제해서는 안 된다는 지적이 나왔다. 대신 기업들이 창의적인 경영을 통해 자연스럽게 사회에 기여한다는 의미의 ‘CSV(creating shared value: 공유가치창출)’라는 개념이 제시됐다.

토론에 참석한 전문가들은 기업의 자발적인 CSV를 이끌어내기 위해 걸림돌이 되는 각종 규제를 철폐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김 의원은 “기업이 벌어들인 수익을 자선단체에 기부하거나 직원들이 봉사활동을 하러 가는 방식의 시혜적 활동을 넘어 기업경영 과정에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려는 시도가 많아지고 있다”며 “SK텔레콤이 정보통신기술(ICT)을 전통시장에 도입해 시장 활성화에 기여한 것도 CSV의 예”라고 설명했다.

전삼현 숭실대 법학과 교수는 “아프리카 케냐에서 팔린 ‘보다폰’은 휴대폰에 모바일 송금 서비스를 적용해 개인 간 송금을 돕고 있다. 이는 금융 인프라가 전무한 케냐에 꼭 필요한 서비스”라며 “(핀테크 규제가 없는 케냐처럼) 대기업들이 CSV를 실천하려면 은행법, 보험업법 등에 산재해 있는 사전규제들을 차례대로 제거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강흠 연세대 경영학과 교수는 “CSV 활동에 걸림돌이 되는 각종 규제를 정비하는 것이야말로 국가가 해야 할 일”이라고 지적했다. 김동우 SK텔레콤 CSV추진팀 부장은 “제너럴일렉트릭(GE), 월마트, 네슬레 등 글로벌 기업들이 ‘제품 보급을 통해 사회문제를 해결한다’는 명분을 내세워 정부기관, 비정부기구 등 다양한 참여자를 결속시키고 있다”고 소개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POLL

안희정 충남지사의 경제 정책관을 지지합니까?

군 복무기간은 어느 정도가 타당하다고 보세요?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65.9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33% 썬코어 -11.87%
SK가스 -2.67% 위즈코프 +29.83%
SK디앤디 -3.08% 엘오티베큠 -1.83%
더존비즈온 +0.92% 엔지켐생명... -2.28%
LG화학 +1.72% 툴젠 0.0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미래에셋대... -0.23%
엔씨소프트 -0.48%
아모레퍼시... -1.10%
롯데쇼핑 -1.10%
POSCO -0.73%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지엔코 -5.78%
홈캐스트 -4.14%
SK머티리얼... -1.79%
안랩 -1.16%
셀루메드 -4.36%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3.36%
삼성전기 +2.46%
한화케미칼 0.00%
LG디스플레... +1.40%
대한항공 +1.4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모두투어 +4.46%
휴젤 -3.50%
AP시스템 +3.14%
파라다이스 +2.5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