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덩치 커진 중국 택배회사들, 상장 줄잇는다

입력 2016-11-02 19:33:30 | 수정 2016-11-03 05:04:44 | 지면정보 2016-11-03 A13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전자상거래 덕에 폭풍성장
순펑 등 상위권 3개사 상장
중퉁은 '미국 최대 IPO' 기록
중국 장쑤성 양저우시의 한 온라인 쇼핑몰 상인이 배송장을 붙이고 있다. 양저우신화연합뉴스기사 이미지 보기

중국 장쑤성 양저우시의 한 온라인 쇼핑몰 상인이 배송장을 붙이고 있다. 양저우신화연합뉴스

전자상거래산업의 활황 덕분에 고속 성장을 이어가고 있는 중국 택배회사들이 주식시장에 속속 상장하고 있다.

2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상위권 택배회사인 순펑콰이디 선퉁콰이디 위안퉁콰이디 등은 최근 중국 증권감독관리위원회(CSRC)로부터 우회상장 심사 승인을 받았다. 순펑콰이디와 선퉁콰이디는 선전증권거래소에, 위안퉁콰이디는 상하이증권거래소에 상장할 계획이다. 앞서 또 다른 택배회사 중퉁콰이디는 지난달 27일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에 상장해 거래를 시작했다. 중퉁콰이디는 이번 상장 과정에서 14억달러를 조달하면서 올해 뉴욕증시 최대 기업공개(IPO)로 기록됐다.

중국 택배회사가 속속 자본시장에 진입할 수 있는 것은 중국 내 전자상거래산업의 폭발적 성장 덕분이라는 분석이다. 가오훙펑 중국택배협회 회장은 지난 1일 베이징에서 열린 제3차 중국국제물류발전대회에서 “올해 중국 택배업체의 전체 처리 화물량은 300억건, 총 매출 규모는 4000억위안(약 68조원)에 달할 것”이라며 “이는 각각 전년 대비 50%, 40% 증가한 규모”라고 밝혔다. 가오 회장은 이어 “중국의 소비시장이 갈수록 커지는 데다 전자상거래 활성화 등이 선순환 고리를 형성해 중국 택배시장이 확대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 소매시장 규모는 30조위안(약 5000조원)에 달했다. 이 중 10.8%가량이 전자상거래에서 소비됐다. 마윈 알리바바 회장은 최근 중국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중국의 전체 소비에서 전자상거래가 차지하는 비중이 10년 안에 50%까지 높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베이징=김동윤 특파원 oasis93@hankyung.com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3.3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46% 한글과컴퓨... 0.00%
삼성전자 +0.83% 와이지엔터... -0.34%
SK디앤디 -2.08% 디에스티로... +6.73%
SK가스 -1.21% 엔지켐생명... -1.38%
SK하이닉스 -0.59% 메디포스트 +0.5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국보 -2.11%
동양 +1.17%
영풍제지 +0.55%
금호에이치... -0.16%
삼성공조 +0.83%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아이즈비전 -0.12%
세원물산 -1.61%
제일제강 +1.29%
영인프런티... +0.98%
세종텔레콤 +0.2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2.04%
LG화학 +3.54%
SK +3.49%
KT&G +0.52%
SK이노베이... +0.6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4.07%
SK머티리얼... +4.13%
에스에프에... +2.56%
셀트리온 -0.22%
솔브레인 +2.2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