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 대통령 '벼랑 끝 개각'] 공무원들 "안갯속을 걷는 것 같다"

입력 2016-11-02 17:27:08 | 수정 2016-11-03 11:02:02 | 지면정보 2016-11-03 A4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정치에 실망…일손 안 잡혀
임종룡 부총리 후보자에 기대 크다"
박근혜 대통령이 새 국무총리 후보자로 김병준 국민대 교수를 지명한 2일 국무조정실과 국무총리비서실 직원들이 정부세종청사를 빠져나오고 있다. 연합뉴스기사 이미지 보기

박근혜 대통령이 새 국무총리 후보자로 김병준 국민대 교수를 지명한 2일 국무조정실과 국무총리비서실 직원들이 정부세종청사를 빠져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가 2일 오전 갑작스럽게 단행한 개각에 세종시 중앙부처 공무원들은 대부분 실망감을 드러냈다. 분위기 쇄신은커녕 불확실성만 키웠다는 반응이 우세했다. 이번 개각이 정치권의 갈등만 증폭시켰다는 지적이다. 경제부처 A국장은 “국무총리 후보자 때문에 야당은 물론 여당 안에서도 갈등이 생겼는데 후보자가 무사히 임명 절차를 통과하는 게 쉽지 않을 것”이라며 “청와대의 전격적인 개각 발표 때문에 오히려 모든 것이 불투명해졌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도무지 일이 손에 안 잡힌다는 관료도 많았다. 사회부처 B과장은 “청와대에 대한 실망감이 너무 크다”며 “안갯속을 걷는 것 같다”고 했다. 경제부처 C국장은 “청문회가 열릴 수 있을지 모르겠다”며 “준비해놓은 정책을 개각 이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었는데 당분간 손을 놓고 있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민심을 못 읽고 있는 정치권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도 나왔다. 경제부처 D과장은 “개각 내용을 보면서 역시 정치인의 말을 믿어선 안 되고 그대로 따라서도 절대 안 된다는 생각을 굳혔다”며 “앞으로 대권 다툼이 벌어질 텐데 공직자로서 정치권에 끌려다니지 않고 최대한 멀리 떨어져 있을 것”이라고 했다.

임종룡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실망보다는 환영의 기류가 강했다. 기획재정부 관료 사이에선 ‘정책의 달인’ ‘덕장과 용장의 장점을 겸비한 관료’라는 긍정적인 평가가 많았다. 하지만 임명 과정이 순탄하지 않을 경우 임 후보자는 물론 전 경제부처가 정책 추진력을 잃을 것이란 우려의 목소리도 컸다.

황정수/오형주 기자 hjs@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증권

코스피 2,107.63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58% KG ETS 0.00%
한국쉘석유 -0.37% 구영테크 0.00%
삼성전자 -0.31% 영우디에스... -5.04%
SK디앤디 +2.45% 툴젠 +2.02%
SK가스 -0.48% 엔지켐생명... -1.08%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롯데케미칼 +0.80%
NAVER +1.38%
SK텔레콤 0.00%
LG화학 +1.61%
POSCO -0.5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고영 +2.73%
휴젤 +1.42%
카카오 -1.79%
셀트리온 +0.40%
클리오 +4.5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호텔신라 +5.97%
신세계 +4.49%
LG화학 +1.61%
롯데쇼핑 +1.69%
현대백화점 +1.3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AP시스템 +1.83%
파라다이스 +2.35%
이오테크닉... +1.10%
에이티젠 +6.84%
CJE&M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