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설] '사람'밖에 없었던 아일랜드, "개방과 교육이 성공 비결"

입력 2016-11-02 17:37:46 | 수정 2016-11-03 00:55:44 | 지면정보 2016-11-03 A35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국과 아일랜드는 많이 닮았다. 자원이라곤 ‘사람’밖에 없는 작은 나라다. ‘한강의 기적’을 이룬 ‘아시아의 호랑이’였고 ‘리피강의 기적’을 만든 ‘켈틱의 타이거’였다. 초고속 성장이 국가위기를 부른 것도 닮은꼴이다. 한국은 1997년, 아일랜드는 2008년 경제위기를 맞았고, 둘 다 IMF의 구제금융을 받았다. 4년 만에 구제금융을 조기 졸업한 것도 공통점이다.

경제위기 이후 아일랜드는 완전히 달라졌다. 유럽 최저인 12.5%의 법인세율로 구글 애플 등 글로벌 기업들을 유치하며 지난해 성장률이 7.8%에 달했다. 재임(2008~2011년) 시절 위기 극복을 진두지휘한 브라이언 카우언 전 아일랜드 총리의 발언에 무게가 실린 것은 당연했다. 그는 어제 개막한 ‘글로벌 인재(HR)포럼 2016’에 기조연설자로 나와 “아일랜드와 한국처럼 작은 나라는 높은 질의 인적 자원을 갖춰야 살아남는다”며 “개방경제에 대한 확고한 믿음이 성공 비결”이라고 강조했다. 작은 나라는 열린 경제로 세계와 교류해야 하고 국민은 글로벌 감각을 가진 세계인으로 교육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경제위기 때도 교육과 연구개발(R&D) 투자는 줄이지 않았다며 “학생들은 기회만 있으면 변하려 하는 만큼 대학이 먼저 과감하게 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카우언 전 총리의 설명이 아니더라도 위기 극복 과정에서 아일랜드 국민이 보인 노력은 대단한 것이었다. 초긴축을 받아들이고 고통을 감내했다. 교육받은, 성숙한 국민의식이었다. ‘돼지국가(PIIGS·포르투갈 이탈리아 아일랜드 그리스 스페인)’란 불명예를 유일하게 떨쳐낸 배경이다.

아일랜드에 비하면 한국은 아직도 표류 중이다. 정부마다 교육감마다 새로운 교육실험이 계속되면서 학교도 파괴되고 있다. 대학가엔 다시 좌파 운동권이 고개를 들고 있다. 카우언 전 총리가 “아일랜드와 한국의 청년들은 이스라엘, 싱가포르의 인재들과 경쟁하는 것”이라고 강조했지만 그 말에 격동을 느낄 한국 청년은 얼마나 될까. ‘사람도 없는 나라’로 갈 수는 없지 않은가. 인재포럼은 올해로 11번째다.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1,991.8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6% 구영테크 +4.99%
한미약품 -10.76% KG ETS -2.51%
SK디앤디 -0.11% 툴젠 -4.62%
SK가스 +1.33% 메디젠휴먼... +8.36%
현대산업 +1.16% CJ E&M +5.1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0.56%
LG화학 +0.83%
POSCO +1.74%
동국제강 +2.64%
아모레G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코미팜 +2.44%
홈캐스트 +4.42%
비에이치 +2.07%
AP시스템 +2.25%
원익홀딩스 -1.5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디스플레... +2.58%
LG화학 +0.83%
SK하이닉스 +0.11%
삼성물산 +0.39%
한화케미칼 +0.4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지스마트글... -29.95%
에스티팜 +4.02%
더블유게임... +1.22%
솔브레인 +1.1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