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산유국 감산 논의 지지부진…"합의 실패땐 유가 30달러대로 추락"

입력 2016-11-02 19:27:18 | 수정 2016-11-03 05:03:49 | 지면정보 2016-11-03 A13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원유 생산량 감축 가능성이 낮아지면서 미국 서부텍사스원유(WTI) 가격이 배럴당 46달러 초반까지 밀렸다. 글로벌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OPEC이 감산에 실패하면 40달러 밑으로 추락할 것이란 전망까지 내놨다.

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에서 WTI 12월 인도분은 0.41% 하락한 배럴당 46.67달러에 장을 마쳤다. 시간외거래에서는 한때 46.24달러까지 떨어졌다. 영국 런던 ICE선물시장의 내년 1월 인도분 브렌트유도 나흘 연속 약세를 보이며 배럴당 47.84달러까지 하락했다.

지난 주말 OPEC 회원국이 유가 부양을 위한 감산 논의에서 구체적인 해법을 찾지 못한 것이 주원인이었다. 이란과 이라크는 산유량을 줄이지 못하겠다는 뜻을 나타냈고, 감산 목표를 달성하지 못한 나라에 어떤 제재를 해야 할지 가닥조차 잡지 못했다.

블룸버그통신은 “러시아 등 산유국들이 이달 말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리는 OPEC 정례회의를 앞두고 다시 한번 논의를 이어갈 계획이지만 지금 상황에서는 합의가 어려운 분위기”라고 전했다. 조만간 45달러도 무너질 것이란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골드만삭스는 “감산 합의가 불발에 그칠 것이라는 우려가 유가를 끌어내리고 있다”며 “감산 계획이 무산되면 유가는 10% 이상 폭락해 배럴당 40달러 이하로 떨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박종서 기자 cosmos@hankyung.com

POLL

안희정 충남지사의 경제 정책관을 지지합니까?

군 복무기간은 어느 정도가 타당하다고 보세요?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65.7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28% 청담러닝 0.00%
삼성전자 +0.26% 빅텍 +2.87%
SK디앤디 -0.61% 주성엔지니... -0.46%
한국전력 +1.98% 한빛소프트 +29.82%
SK가스 +3.20% 포스코켐텍 0.0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차 -1.68%
삼성엔지니... +0.43%
롯데케미칼 -0.52%
LG화학 -0.94%
POSCO +0.1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0.25%
에스에프에... -0.83%
주성엔지니... -0.46%
메디톡스 -0.17%
지엔코 +5.9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26%
SK하이닉스 +1.57%
아모레퍼시... +3.17%
LG생활건강 +2.01%
한국전력 +1.9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트론 +7.46%
주성엔지니... -0.46%
휴젤 -3.68%
실리콘웍스 +4.02%
모두투어 +1.6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