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중국 '화장품 역직구'…3분기에만 3700억

입력 2016-11-02 19:23:29 | 수정 2016-11-03 05:16:16 | 지면정보 2016-11-03 A14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작년보다 207% 늘어
스마트폰 구매경향 확산
중국인의 온라인 구매가 늘어난 영향으로 ‘역직구’로 불리는 온라인 해외 직접판매(수출)액이 1년 새 두 배로 늘어나며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통계청이 2일 발표한 ‘9월 온라인 쇼핑 동향’을 보면 3분기 온라인 수출액은 작년 3분기(2684억원)보다 105.4% 증가한 5512억원으로 집계됐다. 2014년 관련 통계가 작성된 분기 기준으로 가장 많은 규모다.

중국인의 한국 화장품 온라인 구매가 급증한 것이 주된 이유로 분석된다. 중국인의 온라인 화장품 구매액은 올 3분기 3714억원으로 작년 3분기 1211억원 대비 206.7% 급증했다.

3분기 전체 온라인 수출액에서 중국인 화장품 구매액이 차지하는 몫은 67.4%, 온라인 화장품 수출액(4079억원) 중 중국인의 몫은 91.1%까지 치솟았다.

손은락 통계청 서비스업동향과장은 “중국인 관광객이 오프라인 매장에서 상품을 보고 스마트폰으로 제품을 구매하는 경향이 확산되고 있다”며 “3분기 중국인 관광객 수가 작년 3분기보다 118.5% 늘어난 영향도 있다”고 설명했다.

‘직구’로 불리는 온라인 해외 직접구매(수입)액은 15.0% 증가한 4473억원으로 집계됐다. 국가(대륙)별로는 미국이 2820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유럽연합(873억원) 중국(415억원) 일본(250억원) 등의 순이었다. 상품군별로는 의류·패션 및 관련 상품의 온라인 해외 수입액이 1642억원(36.7%)으로 가장 많았다.

황정수 기자 hjs@hankyung.com

POLL

증권

코스피 2,172.7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52% 코미코 -17.31%
SK가스 -0.40% 툴젠 +0.14%
SK디앤디 +0.52% 모바일어플... 0.00%
삼성전자 -1.55% 엔지켐생명... -1.11%
현대중공업 +2.01% 브레인콘텐... -1.36%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한국전력 +3.28%
LG전자 +4.05%
현대차 -2.94%
SK하이닉스 -0.41%
KB금융 +1.2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3.70%
컴투스 +2.05%
안랩 +13.65%
웹젠 -2.15%
아모텍 +0.9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T +1.37%
NAVER +1.77%
LG화학 -1.20%
SK텔레콤 +1.16%
KB금융 +1.2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SK머티리얼... -2.43%
코미팜 +8.99%
CJE&M 0.00%
제이콘텐트... +0.99%
게임빌 +2.7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