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 때 동지에서 적으로…문재인·김병준 운명은?

입력 2016-11-02 13:41:42 | 수정 2016-11-02 13:41:42
글자축소 글자확대
참여정부 시기 노무현 대통령의 우산 아래에서 함께 정책을 논의하며 국정을 이끌었던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와 김병준 신임 국무총리 내정자가 얄궂은 운명에 처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최순실 파문을 수습하기 위한 정국돌파 카드로 김병준 카드를 내밀면서 두 사람이 정치적 대척점에 서게 된 것이다.

야권의 유력 대권후보인 문 전 대표가 최순실 파문을 고리로 거국중립내각을 주장하며 박 대통령에게 총리 추천권을 국회에 넘기라고 연일 목소리를 높이던 와중에 박 대통령이 아무런 상의 없이 참여정부 인사인 김 내정자를 내세웠기 때문이다.

최순실 파문으로 벼랑 끝에 몰린 여권을 몰아붙이는 동시에 국정 정상 해법을 내놔야 하는 문 전 대표로서는 '박근혜 내각 사령탑'으로 이를 적극 수습하며 방어막 역할을 할 김 내정자와의 한판 싸움이 불가피해졌다.

두 사람은 참여정부 청와대에서 핵심 참모를 지낸 동지였다. 김 내정자는 2002년 대선에서 노무현 후보의 정책자문단장으로 참여정부와 연을 맺은 뒤 대통령직인수위 정무분과 간사로 참여정부 밑그림을 그렸다.

두 사람이 청와대에서 근무가 겹친 시기는 2004∼2006년이다. 문 전 대표는 시민사회수석과 민정수석으로, 김 내정자는 대통령 정책실장으로 호흡을 맞추며 노 대통령을 지근거리에서 보좌했다.

문 전 대표가 정무적으로 노 대통령을 도왔다면 김 내정자는 핵심 정책브레인 역할을 했다.

하지만 이후 두 사람의 길은 확연히 엇갈렸다. 문 전 대표가 친노세력을 결집하며 대권가도를 달린 반면 김 내정자는 이 그룹에서 이탈했다.

문 전 대표가 박 대통령에게 석패한 2012년 대선을 앞둔 당내 경선에서 김 내정자는 문 전 대표가 아닌 또 다른 친노인사인 김두관 경남지사를 지지했다.

김 내정자는 이후 친노세력에 대한 쓴소리를 적지 않게 냈다. 2013년 8월엔 새누리당 국회의원 연찬회에서 특강을 하는 변신의 모습도 보였고, 올해 4·13 총선에서 민주당의 출마 권유를 일언지하에 거절하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증권

코스피 2,107.63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58% KG ETS 0.00%
한국쉘석유 -0.37% 구영테크 0.00%
삼성전자 -0.31% 영우디에스... -5.04%
SK디앤디 +2.45% 툴젠 +2.02%
SK가스 -0.48% 엔지켐생명... -1.08%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롯데케미칼 +0.80%
NAVER +1.38%
SK텔레콤 0.00%
LG화학 +1.61%
POSCO -0.5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고영 +2.73%
휴젤 +1.42%
카카오 -1.79%
셀트리온 +0.40%
클리오 +4.5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호텔신라 +5.97%
신세계 +4.49%
LG화학 +1.61%
롯데쇼핑 +1.69%
현대백화점 +1.3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AP시스템 +1.83%
파라다이스 +2.35%
이오테크닉... +1.10%
에이티젠 +6.84%
CJE&M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