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 최순실 구속영장 청구…"불리한 정황 모두 부인"

입력 2016-11-02 11:48:57 | 수정 2016-11-02 11:48:57
글자축소 글자확대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씨가 31일 오후 서울중앙지검에 출두하기에 앞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씨가 31일 오후 서울중앙지검에 출두하기에 앞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최혁 기자


검찰에 긴급체포돼 조사를 받는 최순실(60·최서원으로 개명)씨가 국정농단 의혹의 핵심 물증인 태블릿PC는 자신의 것이 아니라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일 검찰 관계자 등의 말을 종합하면 검찰이 문제의 태블릿PC를 보여줬지만 최씨는 '내 것이 아니다, (누구 것인지) 모른다'는 취지로 진술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틀 전 위축된 모습으로 취재진 앞에서 "죄송하다"고 말한 것과는 달리 자신이 대통령 연설문 수정 등 국정에 불법적으로 개입했다는 혐의와 관련한 불리한 정황들을 적극적으로 부인하는 것이다.

검찰은 앞서 해당 기기의 복구 작업을 마무리하고 저장된 파일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200여 건의 청와대 문서 파일을 담은 이 태블릿PC가 김한수 청와대 선임행정관에 의해 2012년 6월 처음 개통됐고 이후 2014년 3월까지 최씨가 사용했다고 잠정적인 결론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기기에서 최씨의 '셀카' 사진과 외조카 등 친인척 사진이 다수 발견해 최씨가 태블릿PC를 써 왔다는 점을 어느 정도 확인한 셈이다.

최씨는 미르재단·K 스포츠재단의 형성 과정은 물론 K 스포츠재단이 조성한 자금을 더블루케이 법인으로 빼돌리려 했다는 의혹도 인정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이번 사건과 관련한 사람들도 '나는 모른다'는 식으로 발뺌하면서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등 핵심 인물들과의 관련성도 부인했다는 게 검찰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증권

코스피 2,085.5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95% 셀트리온 +0.79%
SK디앤디 -1.00% 자연과환경 -4.14%
SK가스 -1.90% 툴젠 +2.29%
SK하이닉스 -3.16% 엔지켐생명... 0.00%
무학 +1.72% 제넥신 +1.0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이마트 +0.72%
LG생활건강 +1.15%
한미약품 +0.79%
아모레퍼시... -0.49%
현대모비스 -0.1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7.56%
카카오 -2.61%
고영 +3.51%
컴투스 -4.76%
클리오 +1.23%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3.16%
삼성전자 -0.42%
두산인프라... +4.14%
한국전력 +1.26%
NAVER -0.8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이오테크닉... +0.72%
파라다이스 +0.66%
에스티팜 +0.82%
에코프로 +3.86%
참좋은레져 +9.7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