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풍납·몽촌토성 발굴 현장 공개…서울시 '역사도시 기본계획'

입력 2016-11-01 18:38:11 | 수정 2016-11-02 04:12:06 | 지면정보 2016-11-02 A29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풍납·몽촌토성 등 한성 백제유적의 발굴 과정이 ‘현장 박물관’으로 공개된다. 조선 최고 관부인 의정부터와 대한제국 황실영빈관 대관정, 조선 폼페이 공평지구 등도 발굴·정비된다. 서울시는 이런 내용을 담은 ‘역사도시 서울 기본계획’을 1일 발표했다. 계획은 4대 분야 56개 과제로 내년부터 2021년까지 7404억원이 투입된다. 백제 수도 한성 시절부터 조선을 거쳐 현재까지 2000년이 넘는 역사 도시의 정체성을 살려 서울을 ‘살아 있는 역사 교과서’ 현장으로 만든다는 게 서울시의 구상이다.

서울시는 생활유산, 민요, 봉제, 공예 등 테마 발굴관 13곳을 2020년까지 조성하기로 했다. 정조대왕 능행차 공동재현 행사와 같은 무형문화축제도 해마다 연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POLL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88.78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80% 툴젠 0.00%
SK디앤디 +0.49% 아이씨디 +1.82%
SK가스 0.00% 태웅 +1.47%
SK하이닉스 +2.25% 인터플렉스 +0.21%
더존비즈온 -0.24% 폭스브레인 +0.32%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에스디... 0.00%
현대차 0.00%
삼성물산 0.00%
POSCO 0.00%
LG화학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00%
지엔코 0.00%
CJ E&M 0.00%
클리오 0.00%
광림 0.0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05%
삼성전기 +3.95%
LG전자 +2.48%
SK하이닉스 -0.91%
현대위아 +5.55%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아이씨디 +7.14%
AP시스템 +4.97%
휴젤 +0.06%
매일유업 +4.5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