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금감원 회계감리 계좌추적권 부활하나

입력 2016-11-01 18:15:04 | 수정 2016-11-02 01:21:56 | 지면정보 2016-11-02 A4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금융당국 "분식 감독 강화"

10여년 만에 재허용 추진
금융당국이 분식회계 혐의가 있는 기업을 감리하기 위해 법인이나 개인에 대한 계좌추적권을 10여년 만에 부활시키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감리기간을 단축하는 등 분식회계 관리감독을 강화하기 위해서다.

1일 회계업계에 따르면 금융당국은 회계투명성 개선 방안의 하나로 금융감독원에 ‘금융거래정보 요구권(계좌추적권)’을 허용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금융실명거래 및 비밀보장에 관한 법률을 개정해 예외조항에 ‘회계감리 목적’을 포함시키는 방안이 유력하다. 가장거래 등 특정 혐의가 의심되는 경우에 한정해 허용하는 방안과 전반적인 감리에 모두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 등을 저울질하고 있다.

계좌추적권은 국가기관이나 유관기관이 특정인의 금융거래 내역을 본인 동의 없이 들여다볼 수 있는 권한이다. 금감원은 감리에 계좌추적권이 허용되면 허위 계좌를 활용해 매출이나 자산을 부풀리거나 대주주 횡령을 돕는 기업을 신속하게 밝혀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예를 들어 A기업의 대주주가 B라는 페이퍼컴퍼니를 세워 라이선스계약 등을 통해 투자를 받은 것처럼 꾸미고 B가 받은 돈을 가로채는 등의 행위를 두세 번의 계좌추적을 통해 밝혀낼 수 있다.

지금은 금감원이 회계감리를 할 때 기업이 제출하는 간접증거에 의존하다 보니 감리기간이 길어지고 감리의 효율성도 떨어진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금융당국 등의 요청으로 회계투명성 태스크포스(TF)에 참여한 한종수 이화여대 교수는 연구용역보고서를 통해 “금감원의 회계감리가 관계자 문답 등 간접증거에 주로 의존하고 있어 사실관계 파악이 어렵고 회계분식 적발에 한계가 있다”며 계좌추적권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금감원은 2004년까지만 해도 회계감리 시 계좌추적권을 활용할 수 있었다. 하지만 법적 근거가 명확하지 않다는 유권해석이 나오면서 간접조사로 방향을 틀었다. 금융실명제법에 따르면 금감원은 불공정거래행위 등 특정 위법행위를 조사할 때만 타인의 계좌를 볼 수 있다.

이유정 기자 yjlee@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증권

코스피 2,093.5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18% 영우디에스... -3.29%
SK디앤디 +0.38% 셀트리온제... -0.67%
SK가스 -0.96% 엘오티베큠 -4.23%
지코 -0.94% 모바일어플... +9.15%
삼성전자 -1.94% 위즈코프 -5.68%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NAVER -1.73%
LG화학 -0.88%
호텔신라 +1.55%
현대모비스 0.00%
LG이노텍 -5.2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30%
에스에프에... -0.61%
고영 +1.23%
CJ E&M +1.37%
클리오 +2.23%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호텔신라 +5.97%
신세계 +4.49%
LG화학 +1.61%
롯데쇼핑 +1.69%
현대백화점 +1.3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AP시스템 +1.83%
파라다이스 +2.35%
이오테크닉... +1.10%
에이티젠 +6.84%
CJE&M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