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또다른 의혹, 차은택과 K컬처밸리

입력 2016-11-01 10:26:27 | 수정 2016-11-01 11:21:29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5월 20일 경기 고양시 일산의 K-Culture Valley 기공식에 참석해 공사현장을 둘러 보고 있다.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5월 20일 경기 고양시 일산의 K-Culture Valley 기공식에 참석해 공사현장을 둘러 보고 있다. /한경DB


“K컬처밸리는 ‘문화창조융합벨트’를 완성하는 화룡점정(畵龍點睛)이다.”

지난 5월 20일 한류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한류문화복합단지 ‘K컬처밸리’기공식에 참석한 박근혜 대통령의 말이다. “경제 재도약과 청년 일자리 창출의 교두보가 될 것”이라고도 했다.

K컬처밸리는 박근혜 정부의 중점 추진 과제 중 하나였다. 최근 최순실이 국정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뒷받침할만한 증거들이 속속 발견되면서 K컬처밸리에도 의혹의 시선이 쏠리고 있다. K컬처밸리도 문화계의 황태자로 불리며 최순실의 측근으로 알려진 차은택 씨가 주도했던 사업이기 때문이다. K-컬쳐밸리는 차 씨가 본부장으로 있었던 문화창조융합본부가 추진한 문화창조융합벨트 구축계획의 핵심 프로젝트다.

최근 경기도 의회를 중심으로 K컬처밸리를 조성하는 과정에서 정부가 CJ그룹을 염두에 둔채 사업을 진행한 거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됐다.

◆갑자기 바뀐 계획

사업 추진 과정을 하나하나 살펴보면 의문이 드는 부분이 한두가지가 아니다.

먼저 지난해 2월 11일 정부가 K컬처밸리 사업을 발표하면서 경기도와 고양시, CJ그룹 등이 K컬처밸리 조성 투자의향서(LOI)를 체결했다. 이날은 CJ그룹이 자산을 출연해 서울 상암동에 문화창조융합센터가 문을 연 날이기도 했다. 또 이 과정에서 사업의 부지 등을 제공하는 경기도는 관련 내용을 전혀 몰랐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업의 승인권자인 남경필 도지사 조차 협약을 맺기 6일전까지 사업내용을 몰랐다는 것이다. 경기도는 협약 6일 전인 2월 5일 K컬처밸리 부지 중 일부에 ‘한류마루(가칭)’등을 건립할 계획을 도의회에 보고했다가 K컬처밸리가 발표되자 이를 취소하기도 했다.

◆의문의 사업자 선정

시행자 공모과정에서도 의문이 제기된다. 경기도는 9월 사업 시행자 공모를 진행했다. 여기엔 본 계약 전까지 외국인 투자비율을 갖추면 외국인 투자기업이 받는 혜택을 볼 수 있다는 내용과 단독입찰이라 해도 유찰되지 않도록 하는 규정도 포함돼 있었다. CJ를 위한 규정이라는 말이 경기도 언론을 중심으로 제기됐지만 큰 문제 없이 지나갔다. CJ E&M 컨소시엄은 단독으로 지원했고, 12월 29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다.

의심받을 우연한 일은 또 일어났다. 이날 문화창조벤처단지 개소식이 열린 것. 행사에는 박근혜 대통령이 참석했다. 차은택, 김춘학 CJ창조경제추진단장이 박 대통령을 안내했다.

공고에 따르면 본계약은 60일내에 진행돼야하지만 실제 계약은 5월 20일까지 미뤄졌다. 또 계약 내용에는 외국인투자기업에게 제공하는 특혜도 포함돼 있다. CJ E&M 컨소시엄과 테마파크 조성 부지에 대한 대부료를 공시지가의 1%로 책정한 것. 하지만 CJ E&M은 예약 한달 뒤인 6월 17일에서야 자본금(500억 원)의 10%인 50억 원을 싱가포르 방사완브라더스로부터 투자 받아 외국인투자기업으로 등록했다.

◆경기도 의회가 제기한 의문들

이같은 의혹으로 지난달부터 경기도의회는 이에 대한 조사를 진행중이다. 대부료 책정, 계약체결까지의 시간 등에서 CJ그룹에 특혜를 줬다는 것이 주 내용이다.

이에 대해 CJ그룹은 문제될 것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경기도가 다른 사업들도 공고할 때 외자유치 조항에 있어 설립됐거나 설립 예정인 외투기업을 모두 인정해주고 있기 때문에 CJ에만 특혜를 준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이에 따라 낮게 측정된 대부료도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CJ그룹은 설명했다. CJ그룹 관계자는 “공모지침서에 있는대로 진행한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그는 “투자의향서 제출때부터 방사완브라더스와 합작을 할 것이라고 알렸고, 공모지침서에 사업협약체결 30일이내에 외투기업으로 등록하도록 돼있다”며 “계약기간의 경우도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후 계약까지 60일이 기본이지만 연장할 수 있다는 조항이 있다”고 설명했다.

◆CJ와 차은택의 관계

CJ그룹이 차은택 감독과 특별한 관계였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CJ그룹이 지난해 2월 문을 연 문화창조융합센터의 센터장을 차은택과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CJ헬로비전 커뮤니티사업본부장 출신인 강신명이 맡은 것이다. 강신명은 미르재단 이사진에도 이름을 올렸었다. 또 지난해 5월 차씨가 기획을 총괄하면서 예산이 대폭 늘어난 ‘밀라노엑스포’에도 CJ푸드빌이 운영 책임을 맡았다.

일각에서는 CJ그룹이 돈을 대는 ‘전주’ 역할만 한 것은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케이컬쳐밸리가 문화창조융합본부사업인데 돈은 CJ그룹이 내는 형식이기 때문이다. 이에 돈은 CJ그룹이 내고 생색은 문화창조융합본부가 낸다는 말이 나올 정도다. CJ그룹은 이 사업에 총 1조 40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는데 이는 처음 케이컬쳐밸리 구상될때 책정됐던 1조원보다 40% 늘어난 것이다.

◆갑자기 만들어진 프랑스 행사

이런 지적을 하는 사람들은 이재현 회장이 수감중이라는 약점때문에 CJ그룹이 정권의 눈치를 보면서 대규모 투자를 결정했다고 주장한다.

실제로 CJ그룹이 지난 6월 프랑스 파리에서 한류콘서트 행사인 케이콘을 연 것도 청와대의 요청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CJ그룹 관계자는 “박 대통령의 프랑스 방문 앞두고 청와대에서 프랑스에서 행사를 할 계획이 없냐고 물었다”며 “사실상 준비하라는 말이었기 때문에 박 대통령 일정에 맞춰 부랴부랴 케이콘을 준비해 열게됐다”고 말했다.

케이콘을 열기전엔 몇년 동안 시장조사도 거치는 것이 관례지만 프랑스 행사는 몇달만에 준비해서 열었다는 것. CJ 관계자는 “프랑스는 자국 문화에 대한 자부심도 세서 한류 콘서트가 잘 될까 걱정했지만 염려와 달리 당시 반응이 좋았다”고 말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10.7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1% JYP Ent. +0.20%
SK디앤디 +0.32% 인바디 +0.41%
현대산업 -1.49% 한프 +2.39%
SK하이닉스 +2.98% 인트론바이... +14.76%
SK가스 +1.31% 코디엠 +2.12%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00%
POSCO 0.00%
신한지주 0.00%
삼성바이오... 0.00%
SK텔레콤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0.00%
CJ E&M 0.00%
에스엠 0.00%
뉴트리바이... 0.00%
홈캐스트 0.0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디스플레... +2.58%
LG화학 +0.83%
SK하이닉스 +0.11%
삼성물산 +0.39%
한화케미칼 +0.4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지스마트글... -29.95%
에스티팜 +4.02%
더블유게임... +1.22%
솔브레인 +1.1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